전 세계 재외문화원 외벽에 ‘코로나19 함께 극복’메시지
전 세계 재외문화원 외벽에 ‘코로나19 함께 극복’메시지
  • 강나리 기자
  • heonjukk@naver.com
  • 승인 2020.05.25 10:5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서예가 멋글씨 한국어와 현지어로 병기, 유영호 작가의 조각상 활용 외벽영상

코로나19를 극복하기 위해 국제사회가 협력하자는 뜻으로 전 세계 32개 해외문화홍보원 외벽에 ‘코로나19 함께 극복’메시지 현수막, 영상이 설치되었다.

문화체육관광부 해외문화홍보원은 21일부터 코로나19극복을 위한 전 세계의 연대와 공감의 메시지를 전했다.

미국 워싱턴 한국문화원에 걸린 코로나19극복 현수막. 강병인 서예가가 쓴 메시지를 멋글씨로 제작했다. [사진=문화체육관광부]
미국 워싱턴 한국문화원에 걸린 코로나19극복 현수막. 강병인 서예가가 쓴 메시지를 멋글씨로 제작했다. [사진=문화체육관광부]

강병인 서예가가 직접 붓으로 한국어와 현지어로 병기한 ‘코로나19 함께 극복’메시지를 멋글씨(캘리그래피)로 현수막을 제작해 걸었다. 남미 한류의 핵심 거점인 브라질문화원에는 유영호 작가의 조각상 ‘그리팅맨(greeting men, 인사하는 사람)’을 활용한 외벽영상(미디어파사드)을 설치했다. 그리팅맨은 고려청자 색깔을 연상시키는 쪽빛 하늘색 거인이 15도 각도로 머리를 숙여 화해와 평화를 의미하는 인사를 하는 모습을 형상화한 조형물이다. 프랑스와 헝가리 문화원에서는 LED스크린에 ‘코로나19 함께 극복’메시지를 전했다.

특히 중국에서는 강병인 서예가와 중국 대표 서화가 도본기(都本基 두 번지)가 함께 협업을 했다. 도본기 서화가는 2003년 사스(중증급성호흡기증후군)사태 당시 사스와의 최종 승리를 염원해 북경 국립수도박물관에 67미터의 서예작품을 걸었다.

해외문화홍보원은 “한국은 코로나19를 계기로 시민사회 협력과 연대를 통해 봉쇄없이 성공적 방역을 이룬 나라로 평가받고 있다. 이 사업을 통해 코로나19 극복 메시지와 동시에 높아진 한국 위상르 해외에 적극 홍보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0
0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