올해 여름 폭염 20~25일, 열대야 12~17일 평년보다 무덥다
올해 여름 폭염 20~25일, 열대야 12~17일 평년보다 무덥다
  • 강나리 기자
  • heonjukk@naver.com
  • 승인 2020.05.23 19:2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6월~8월 날씨 전망…7월 하순부터 본격적 무더위 시작

올 여름철 한반도는 평년보다 무덥고, 폭염일수와 열대야 일수는 작년보다 많을 전망이다. 기상청 기후과학국 기후예측과가 22일 밝힌 6월부터 8월 3개월 우리나라 기온 및 강수량 전망과 태풍, 엘리뇨,라니냐 전망을 발표했다.

올해 6월~8월 평균기온 및 강수량 전망. [사진=기상청]
올해 6월~8월 평균기온 및 강수량 전망. [사진=기상청]

기온전망에 따르면 무더위의 절정은 7월 말부터 8월 중순으로, 기온이 여름철 평년(23.6℃)에 비해 0.5~1.5℃ 높으며, 작년(24.1℃)보다 0.5~1℃높다. 폭염일수는 20~25일이며, 열대야일수는 12~17일로 가장 더웠던 2018년보다는 덜해도 평년, 작년보다 많다.

최고기온 33℃이상인 폭염일수는 평균9.8일, 2018년 31.4일, 2019년 13.3일이었다. 열대야일수도 평년 5.1일, 2018년 17.7일, 2019년 10.5일이었다.

6월부터 7월 중순까지는 낮 기온이 크게 오르나 6월 하순부터 흐린 날이 많아 기온 상승 폭이 줄겠으며 6월 이상고온 발생일수는 평년(3일)과 비슷하거나 많을 것으로 보인다. 7월 하순부터 8월은 덥고 습한 공기의 영향을 받는다. 낮에는 일사로 인해 기온이 큰 폭으로 오르고 밤에도 기온이 떨어지지 않는 열대야로 무더운 날이 많을 것이다.

강수량 전망에 의하면 평년(678.2~751.9mm)과 비슷하거나 적겠으나 발달한 저기압 영향으로 많은 비가 내릴 때가 있을 것이다. 특히 7월 하순~8월 태풍의 영향과 대기불안정으로 국지적으로 강한 비와 함께 많은 비가 내릴 때가 있을 전망이다.

태풍은 평년(11.1개)과 비슷한 9~12개가 발생하며 그중 2~3개 정도가 우리나라에 영향을 주겠다. 엘니뇨와 라니냐와 관련해서는 여름철 동안 엘니뇨 감시구역의 해수면 온도는 평년보다 0~0.5℃정도 낮은 중립상태의 범위에 들 것으로 내다보았다.

0
0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