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방부, 예후예측 결과 알려주는 코로나19 앱개발
국방부, 예후예측 결과 알려주는 코로나19 앱개발
  • 정유철 기자
  • npns@naver.com
  • 승인 2020.05.22 13:2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기본정보 증상, 과거력 입력하면 현 생태는 물론 예후까지 예측
의무사령부 허준녕 대위가  ‘코로나19 체크업 앱'을 보여주고 있다. [사진=국방부]
의무사령부 허준녕 대위가 ‘코로나19 체크업 앱'을 보여주고 있다. [사진=국방부]

 

국방부는 “국군의무사령부(사령관 육군 준장 석웅, 이하 의무사)가 코로나19 관련 최신 앱(Application)을 자체 개발하였다”고 발표했다.

이번에 자체 개발한 ‘코로나19 체크업 앱(COVID-19 CheckUp)’은 환자가 자신의 기본정보와 증상, 과거력을 앱에 입력하면 예후예측 결과를 알려준다.

‘코로나19 체크업 앱’은 코로나19 확진환자 300명의 데이터를 활용하여 인공지능 분석 모델, 통계 모델을 만들어 빅데이터를 구축하였고, 이를 기반으로 환자의 현 상태는 물론 예후까지 예측할 수 있게 설계하였다.

전 세계에서 코로나19 확진환자가 증가하여 의료자원의 부족으로 환자의 중증도를 선별하여 맞춤식 치료방법을 결정하는 것이 매우 중요한 문제로 대두하였다.

이에 의무사 허준녕 대위(신경과 전문의)는 환자 선별의 필요성을 느껴 앱 개발을 시작하였고, 연세대학교 의료원의 도움을 받아 지난 4월 10일 인공지능 빅데이터 기반 예후예측 플랫폼인 ‘코로나19 체크업 앱’ 개발에 성공하였다.

이 앱은 현재 국군수도병원에서 활용하고 있으며 신촌 세브란스병원도 활용을 검토 중이다.

‘코로나19 체크업 앱’은 환자용 앱과 의료진용 앱이 있으며 환자가 입력한 정보와 증상 등은 데이터로 수집·업데이트되어 의료진에게 전달된다. 의료진은 환자의 입원 여부와 관련 없이 비대면으로 등록된 환자의 상태를 확인하고 관리할 수 있다.

이번 앱 개발에 참여한 연세대학교 의과대학 의생명시스템정보학 박유랑 교수는 “최일선에서 확진환자들을 위해 헌신하는 군 의료진이 코로나19 앱 개발을 위해 노력하는 모습을 보며 꼭 도움을 주고 싶었다”며, “이 앱은 코로나19로 어려움을 겪는 환자와 의료진 모두에게 도움이 될 수 있어 하루빨리 전 세계에서 유용하게 활용되길 바란다”고 말했다.

특히, 이 앱은 국내뿐만 아니라 의료서비스가 열악한 개발도상국과 2차 유행과 같이 환자가 급증하는 경우, 의료자원의 효과적인 분배와 환자의 신체 상태에 맞는 적절한 의료지원을 제공하여 사망률 감소에 기여할 것으로 기대된다.

지난 5월 1일, 세계보건기구(WHO) 디지털헬스 부서 대표 개릿 멜(Dr.Garrett Mehl)은 “한국에서 개발한 ‘코로나19 체크업 앱’은 전 세계적으로 코로나19 대응에 도움이 될 것”이라며, WHO에서 추진하는 DHA 사업의 코로나19 솔루션으로 등재하였다.

외교부와 해외공관, 서울시청에서도 홈페이지에 ‘코로나19 체크업 앱’ 배너를 만들어 국민에게 앱 사용을 권장하고 있다.

한편, ‘코로나19 체크업 앱’은 의무사가 개발한 네 번째 앱으로서 인터넷 주소창에 DOCL.org를 입력하면 접속할 수 있다.

의무사 보건운영처장 하범만 대령은 “허준녕 대위처럼 능력이 있는 의료진을 자원 받아 팀을 구성해 추가 앱 개발에 박차를 가하고 있다”며 “앞으로도 국가적 위기 상황에서 국민과 장병의 생명을 수호할 수 있다면 의료지원뿐만 아니라 코로나19 신속진단키트, 앱 개발 등 다양한 방면에서 최선을 다할 것”이라고 말했다.

0
0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