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립수목원, 독립기념관 내 겨레의 시련관에 '시련의 돌밭' 조성
국립수목원, 독립기념관 내 겨레의 시련관에 '시련의 돌밭' 조성
  • 김경아 기자
  • abzeus@nate.com
  • 승인 2020.05.06 16:1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끈질긴 생명력 상징, 전 세계에서 우리나라에만 분포하는 미선나무 등 우리 꽃과 식물로 조성

국립수목원(원장 이유미)은 지난 2월 독립기념관과 전시ㆍ교육ㆍ식물관리 등 활성화를 위해 업무협약을 체결하고, 독립기념관 내 겨레의 시련관 중정에 작지만 울림이 있는 정원인 '시련의 돌밭'을 조성했다.

독립기념관 내 겨레의 시련관에 조성된 '시련의 돌밭' 정원 [사진=국립수목원]
독립기념관 내 겨레의 시련관에 조성된 '시련의 돌밭' 정원 [사진=국립수목원]

독립기념관 제2관 ‘겨레의 시련’관은 근대적인 자주 독립 국가로 나아가려는 노력이 일본 제국주의의 침략으로 좌절되고, 그 후의 일제 식민 지배가 계속되었던 실상을 살펴보며 우리 민족의 독립 의지를 느껴볼 수 있는 전시관이다.

‘시련의 돌밭’은 우리나라 산지, 계곡부 등에 나타나는 끊어진 암석절벽지대에서 떨어진 바위 부스러기들이 절벽 경사면 아래쪽에 반원추형으로 쌓인 ‘애추(崖錐, talus)’ 지형을 접목하여 조성했다.

'돌밭'은 황폐화된 국토를 상징한다. 돌밭 사이에 서서히 자라고 있는 꽃과 식물은 전 세계에서 우리나라에만 분포하는 한국특산식물 미선나무를 중심으로 만리화, 탐라산수국, 털진달래, 붉노랑상사화, 제주상사화, 개복수초, 앵초 등 우리 꽃과 식물로 조성하였으며, 끈질긴 생명력으로 우리나라를 지켜온 '국민'과 '우리 것'을 대표한다.

정원은 겨레의 시련관 외부 및 내부에서 바라볼 수 있으며, 보는 방향과 위치에 따라 다양한 경관을 통해 감성을 자극한다.

독립기념관 내 겨레의 시련관에 조성된 '시련의 돌밭' 정원 [사진=국립수목원]
독립기념관 내 겨레의 시련관에 조성된 '시련의 돌밭' 정원 [사진=국립수목원]

국립수목원 수목원과 배준규 임업연구관은 “겨레의 시련ㆍ역경 속에서도 항상 그 자리를 지키며 아름다운 꽃을 피운 우리꽃을 통해 조금이나마 위로가 되길 바라며, 국립수목원은 앞으로도 우리 꽃의 가치와 소중함을 알리기 위해 노력할 것”이라고 말했다.

0
0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