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상의 모든 펭귄을 만나 보아요!
세상의 모든 펭귄을 만나 보아요!
  • 김경아 기자
  • abzeus@nate.com
  • 승인 2020.04.24 19:0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국립생태원, 4월 25일부터 내년 3월 30일까지 '세상의 모든 펭귄전' 개최

국립생태원(원장 박용목)은 ‘세계 펭귄의 날’을 맞아 생물다양성 보전의 중요성을 알리기 위해 남극 생태계 지표생물인 펭귄을 주제로 ‘세상의 모든 펭귄전’을 4월 25일부터 내년 3월 30일까지 개최한다.

국립생태원 에코리움 실내전시관에서는 ‘세상의 모든 펭귄전’을 4월 25일부터 내년 3월 30일까지 개최하며, 코로나19의 영향으로 현재는 국립생태원 누리집과 유튜브 등에서 사진과 동영상으로 시청할 수 있다. [포스터=환경부]
국립생태원 에코리움 실내전시관에서는 ‘세상의 모든 펭귄전’을 4월 25일부터 내년 3월 30일까지 개최하며, 코로나19의 영향으로 현재는 국립생태원 누리집과 유튜브 등에서 사진과 동영상으로 시청할 수 있다. [포스터=환경부]

‘세계 펭귄의 날’은 미국 맥머도(McMurdo) 남극관측기지에서 지구온난화와 서식지 파괴로 사라져가는 펭귄을 보호하기 위해 남극 펭귄이 북쪽으로 이동하는 시기에 맞춰 매년 4월 25일을 기념일로 정한 날이다.

‘세상의 모든 펭귄전’은 친환경 제품 디자이너 이지영 작가의 작품으로, 지구온난화와 서식처 파괴 등으로 생존을 위협받는 펭귄의 모습을 친숙하게 풀어내 아이들의 이해와 흥미를 높인다.

60개의 연탄 위에 전 세계 펭귄을 세워놓은 ‘펭귄타워’, 펭귄모양으로 만든 ‘눈꽃송이 모빌’ 등 8점의 독특한 작품을 통해 자칫 무겁게 느껴질 수 있는 기후변화 문제와 남극 펭귄의 위기 상황을 쉽고 재미있게 전달한다.

60개의 연탄위에 전 세계 펭귄을 세워놓은 ‘펭귄타워’ [사진=환경부]
60개의 연탄위에 전 세계 펭귄을 세워놓은 ‘펭귄타워’ [사진=환경부]
펭귄모양으로 만든 ‘눈꽃송이 모빌’ [사진=환경부]
펭귄모양으로 만든 ‘눈꽃송이 모빌’ [사진=환경부]

‘세상의 모든 펭귄전’은 코로나19의 영향으로 국립생태원 정식 개관 전까지는 국립생태원 누리집(www.nie.re.kr)의 사이버전시교육마당과 유튜브 등에서 사진과 동영상으로 볼 수 있으며, 정식 개관 이후 펭귄가면 만들기, 펭귄블록 쌓기, 학습지 채우기 등 다양한 체험과정도 관람객들이 직접 참여할 수 있다.

'세상의 모든 펭귄전'이 열리는 국립생태원 에코리움에서 전시되며, 정식 개관 이후 다양한 체험이 가능하다. [사진=환경부]
'세상의 모든 펭귄전'은 국립생태원 에코리움에서 열리며, 정식 개관 이후 다양한 체험이 가능하다. [사진=환경부]

국립생태원은 4월 23일부터 야외전시구역은 개방했으나, 이번 ‘세상의 모든 펭귄전’ 전시 장소인 에코리움 등의 실내 전시관은 임시 휴관 중이다. 에코리움 극지관은 남극의 서식환경을 재현해, 국내에서는 유일하게 남극펭귄인 젠투펭귄 8마리, 턱끈펭귄 4마리 등 총 12마리의 펭귄을 관리하고 있다.

0
0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