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뉴질랜드, 코로나19 대응 협력과 우호ㆍ협력관계 증진 위해 긴밀히 협조하기로
한·뉴질랜드, 코로나19 대응 협력과 우호ㆍ협력관계 증진 위해 긴밀히 협조하기로
  • 정유철 기자
  • npns@naver.com
  • 승인 2020.04.16 16:4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강경화 외교장관, 뉴질랜드 윈스턴 피터스 외교장관과 전화통화

강경화 외교장관은 4월 16일(목) 오전 윈스턴 피터스(Winston Peters)」뉴질랜드 부총리 겸 외교장관의 요청으로 전화통화를 하고, 코로나19 대응 협력 방안 등을 논의했다.

전화 통화에서 강 장관은 우리 정부의 선제·적극적 방역조치 결과 최근 한국 내 코로나19 상황이 호전되는 성과를 거두고 있으나, 최근 일부 완치자의 재확진 사례 등을 감안해 코로나 사태의 완전한 종식을 위해 강도 높은 사회적 거리두기 등 노력을 지속중임을 설명하였다.

피터스 장관은 한국이 코로나 상황에서도 총선을 성공적으로 치른 것을 축하하고, 우리 정부의 코로나19 대응이 국제사회의 모범이 되고 있다며, 양국이 방역 분야에서 긴밀히 협력해 나가기를 희망하였다.

강 장관은 코로나 대응을 위해 국제적 연대가 중요하다는 데 공감하고, 특히 한국의 코로나 대응 관련 경험을 국제사회와 적극 공유해 나갈 것이라고 강조하였다.

피터스 장관은 한국 정부가 한국 내 뉴질랜드 국민의 귀국을 위해 지원해준 데 사의를 표명하고, 뉴질랜드측도 한국민의 귀국이 순조롭게 이뤄질 수 있도록 적극 협조하겠다고 말했다.

강 장관도 지금까지 뉴질랜드 내 우리 국민 700여명이 무사히 귀국할 수 있도록 뉴질랜드 정부가 협조해준 데에 사의를 표명하고, 향후 예정된 항공편도 차질 없이 운항될 수 있도록 협조와 지원을 당부하였다.

두 나라 장관은 코로나19 대응 협력과 우호ㆍ협력관계 증진을 위해서 외교당국간 긴밀한 소통을 지속해 나가기로 하였다.

0
0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