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재인 대통령, ‘한-아세안 보건장관대화 채널’ 신설 제안
문재인 대통령, ‘한-아세안 보건장관대화 채널’ 신설 제안
  • 정유철 기자
  • npns@naver.com
  • 승인 2020-04-14 21:2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14일 아세안+3 특별 화상 정상회의 의제 발언서 제안

문재인 대통령은  ‘코로나19’ 극복을 위한 아세안+3의 연대 강화와 정책 공조를 위해  “△방역과 의료 물품이 필요한 사람들에게 적기에 제공될 수 있도록 역내 양자, 다자 차원에서 적극 협력이 필요하다. △역내 보건 협력 체계를 강화하여, 각국의 축적된 방역 정보와 임상데이터를 적극적으로 공유하고, 함께 활용할 필요가 있다. △세계 경제에 미칠 부정적 영향을 최소화하기 위해 경제 교류, 인적 교류, 무역과 투자, 식량물자의 필수적인 흐름을 유지해야 한다”는 3가지 제안을 했다.

문재인 대통령은 14일 오후 열린 ‘코로나19’ 극복을 위한 아세안+3 특별 화상 정상회의에서 의제 발언을 통해  ‘코로나19’ 극복을 위한 아세안+3의 연대 강화와 정책 공조 방안을 제공했다. [사진=청와대]
문재인 대통령은 14일 오후 열린 ‘코로나19’ 극복을 위한 아세안+3 특별 화상 정상회의에서 의제 발언을 통해 ‘코로나19’ 극복을 위한 아세안+3의 연대 강화와 정책 공조 방안을 제공했다. [사진=청와대]

 

문재인 대통령은 14일 오후 열린 ‘코로나19’ 극복을 위한 아세안+3 특별 화상 정상회의에서 의제 발언을 통해 “한국은 코로나19에 대응하면서 시종일관 개방성·투명성·민주성의 3대 원칙을 지켜왔다”고 한국의 대응내용을 소개하고, ‘코로나19’ 극복을 위한 아세안+3의 연대 강화와 정책 공조를 위해 이 같이 제안했다.

문 대통령은 “첫째, 방역과 의료 물품이 필요한 사람들에게 적기에 제공될 수 있도록 역내 양자, 다자 차원에서 적극 협력이 필요하다”며 “한국은 인도적 지원 예산을 추가로 확보하고, 아세안을 포함한 각국의 지원 요청에 형편이 허용하는 대로 최대한 협조할 것이다”라고 밝혔다.

이어 한-아세안 협력기금 활용 방안도 협의 중이다며 아시아개발은행(ADB) 신탁기금을 통한 지원 방안, 아세안+3 차원에서의 기금 조성 방안을 포함해 가용한 모든 재원이 동원되어 회원국 모두가 함께 ‘코로나19’의 위기를 극복하길 희망했다.

문 대통령은 둘째, 역내 보건 협력 체계를 강화하여, 각국의 축적된 방역 정보와 임상데이터를 적극적으로 공유하고, 함께 활용할 필요가 있다고 말했다.

이를 위해, 문 대통령은 아세안+3 보건장관회의 채널에 더하여 ‘한-아세안 보건장관대화 채널’의 신설을 제안했다.

이어 문 대통령은 “‘한-아세안 웹세미나’를 추진해 방역정책과 경험을 공유하고, 빠른 시일 안에 아세안의 보건 전문가를 직접 초청하여, 방역 현장 방문, 보건 전문가 간담회 개최, 한국 기업의 직접적인 지원을 연결할 수 있을 것이다”고 말했다.

문 대통령은 아세안+3차원에서의 ‘치료제와 백신’ 개발 협력에도 더욱 박차를 가해야 한다는 점도 강조했다.

문 대통령은 “한국은 세계백신면역연합, 감염병혁신연합, 국제백신연구소 등 관련 국제기구와도 긴밀히 협업하고 있다”며 “아세안+3와 국제사회의 백신 개발 노력에 적극 동참하겠다”고 말했다.

문 대통령은 셋째, 세계 경제에 미칠 부정적 영향을 최소화하기 위해 경제 교류, 인적 교류, 무역과 투자, 식량물자의 필수적인 흐름을 유지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문 대통령은 “WTO는 ‘코로나19’ 확산으로 세계 교역이 32%까지 감소할 것으로 전망한다”며 “글로벌 공급망이 아세안+3에서부터 최대한 가동되길 기대한다. 작년 11월 우리가 합의했던 RCEP(알셉, 역내포괄적경제동반자협정)이 올해 서명되면 큰 힘이 될 것이다”고 말했다.

아울러 각국의 방역 조치를 저해하지 않는 범위에서 기업인과 의료 종사자, 인도적 목적 방문 등 필수 인력에 한해 최대한 이동할 수 있도록 함께 방안을 모색하자고 제안했다.

문 대통령은 “최근 유엔식량농업기구(FAO)는 ‘코로나19’로 인한 취약 지역의 식량 위기 가능성을 경고했다. 식량 위기가 도래한다면 취약 계층은 지금보다 더한 위협에 처하게 될 것이다”며 “아시아 각국은 개별 국가들의 식량 수출 제한을 자제해야 하며, 식량 공급망의 흐름이 원활하게 유지될 수 있도록 함께 노력해야 할 것이다”고 말했다.

아울러 문 대통령은 지난 2012년 출범한 ‘아세안+3 비상용 쌀 비축제도’가 언제라도 적시에 가동될 수 있도록 준비되길 바란다고 말했다.

0
0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