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리나라 토종 약용자원 산겨릅나무, 세계 최초 ‘엽록체 DNA’ 해독
우리나라 토종 약용자원 산겨릅나무, 세계 최초 ‘엽록체 DNA’ 해독
  • 김경아 기자
  • abzeus@nate.com
  • 승인 2020.04.09 13:4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DNA로 산림자원 보존과 불법 훼손 추적 기술 활용까지 기대

국립산림과학원(원장 전범권)이 우리 산림자원을 보존하고 지속 가능한 이용을 위해 우리나라 토종 약용자원으로 인기가 높은 산겨릅나무의 엽록체 DNA 유전자 지도를 세계 최초로 해독했다.

엽록체 DNA는 식물 세포에 존재하는 소기관으로 빛에너지와 수분 및 이산화탄소를 이용해 식물이 살아가는 데 필요한 에너지를 생산하는 광합성 기능을 담당한다.

산겨릅나무 잎 [사진=산림청]
산겨릅나무 잎 [사진=산림청]

산겨릅나무(학명: Acer tegmentosum)는 단풍나무과 단풍나무속에 속하는 낙엽성의 키 큰 나무로, 우리나라에는 중ㆍ북부 지역의 높은 산에서 자란다. 이번 연구 결과에서 산겨릅나무의 엽록체 DNA는 총 128개의 유전자로 구성되어 있고, 전체 길이는 15만 6,435 bp(베이스페어, 유전자를 구성하는 DNA의 길이를 나타내는 단위)인 것으로 밝혀졌다.

이번에 해독한 엽록체 DNA의 유전자지도는 산겨릅나무의 식물학적 진화 과정과 광합성에 대한 중요한 정보를 제공할 것으로 기대되며, 국제 학술지인 ‘미토콘드리얼(Mitochondrial) DNA’에 게재됐다.

산겨릅나무 엽록체 DNA 유전자 지도. 겨릅나무의 엽록체 DNA 유전자 지도는 전체 15만 6,435 bp(베이스페어) 길이로 총 128개의 유전자로 구성되어 있다. [자료=산림청]
산겨릅나무 엽록체 DNA 유전자 지도. 겨릅나무의 엽록체 DNA 유전자 지도는 전체 15만 6,435 bp(베이스페어) 길이로 총 128개의 유전자로 구성되어 있다. [자료=산림청]

산겨릅나무는 흔히 ‘벌나무’, ‘산청목’ 등의 이름으로 잘 알려진 우리나라 토종 약용자원이다. 여러 연구 결과를 통해 수피와 잎, 가지는 지방간, 간염, 간암 등에 효능이 있다 알려져 있다. 하지만, 산겨릅나무의 간 기능 개선 효과가 주목받으며 그 수요가 높아지자, 무분별한 불법 채취 문제가 발생하고 있다.

이번 연구결과를 토대로 산겨릅나무 개체를 식별할 수 있는 DNA 지문을 개발하면 산겨릅나무의 무분별한 채취를 방지하기 위한 추적기술로 활용할 수 있어 기대가 모아지고 있다.

0
0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