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진작가 공모전 ‘지금, 바로 여기’ 개최
신진작가 공모전 ‘지금, 바로 여기’ 개최
  • 정유철 기자
  • npns@naver.com
  • 승인 2020.04.02 15:2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서울 인사동 갤러리그림손, 4월1일~13일 김빛나 이선정 이예지 이지환 한재혁 작가 작품 전시

서울 종로구 인사동 갤러리그림손은 4월 1일부터 4월 13일까지 신진작가 공모전 <지금, 바로 여기>를 개최한다.

2009년부터 시작된 이 전시는 미술대학 졸업생들이 창작활동에 매진하고 독창성을 지키는 데 도움 되고자 연령, 성별, 지역, 장르를 구별하지 않고 신진작가 단체전을 매년 진행해왔다.

김빛나, Nowhere 145.5 × 112.1cm 2ea, oil on canvas, 2019. [사진=갤러리그림손]
김빛나, Nowhere 145.5 × 112.1cm 2ea, oil on canvas, 2019. [사진=갤러리그림손]

 

올해 전시에는 김빛나 이선정 이예지 이지환 한재혁 작가의 유화, 동양화, 사진, 설치 작품을 선보였다. 이 5명의 작가는 각자의 예술관과 시각으로 현대 사회와 자신의 자아를 반영하는 작업을 선보였다.

김빛나 작가는 소외의 대상에 주목한다. 도시의 매끈한 표면 틈에 자리 잡은 깊이를 알 수 없는 그림자-거대한 빌딩 숲의 질서정연함 속에서 배제되고 소외된 오래된 집, 프레임 바깥으로 밀려나 뒷골목으로 사라져가는 누군가의 흔적들, 무리에서 떨어져 나와 방향을 잃고 부유하는 인물 등-같은 것들을 수집하고 재구성하는 작업과정을 통해 소외의 경계를 넘나든다.

이선정, The set-13, 85x100cm, pigment print, 2012. [사진=갤러리그림손]
이선정, The set-13, 85x100cm, pigment print, 2012. [사진=갤러리그림손]

이선정 작가는 아득히 멀어지는 기억의 흔적을 따라가며 꿈과 현실, 실재와 비실재를 넘나드는 몽환의 몸짓에서 출발한다. 숲에 설치한 낯선 장식물은 꿈에 관한 기억의 단서이며, 가면을 쓰고 무대 위를 유영하는 셀프 연출은 자신의 존재를 지우고, 연기하듯 살아가는 현대인의 슬픈 자화상이기도 하다. 현실 속에 허구를 밀어 넣고 다시 그 허구 속에 현실을 밀어 넣어 꿈과 현실의 경계를 넘나들며 그만의 독특한 내러티브를 만들었다.

이예지, Fabric construction 01-20 color painted fabric(100 sheets), canvas, 44x44cm, 2020. [사진=갤러리그림손]
이예지, Fabric construction 01-20 color painted fabric(100 sheets), canvas, 44x44cm, 2020. [사진=갤러리그림손]

 

이예지 작가는 차원적 포맷인 캔버스 혹은 판넬의 앞면에 작품을 제작하는 전통 회화방식보다는 옆면과 뒷면에 주목하여 새로운 회화적 표현을 시도한다. 아크릴, 에나멜, 천 등 다양한 회화 재료를 사용하면서 캔버스 혹은 판넬의 옆면과 뒷면에 반복된 층(layer)이 축적된다. 여러 개의 층이 생산되는 과정에서 개입된 시간의 개념과 의미는 축적된 층을 작가가 재배치하는 행위를 통해 새롭게 변화된다.

이지환, This is a Human -독서, 91x60.7cm, 장지에 채색, 2020. [사진=갤러리그림손]
이지환, This is a Human -독서, 91x60.7cm, 장지에 채색, 2020. [사진=갤러리그림손]

 

이지환 작가의 작품 속 주인공들은 현재 인간만이 하는 고유한 행동을 보여준다. 하지만 인간이 아닌 인형이 그 특유의 행동을 함으로써 두 존재 사이의 경계성은 모호하게 되며 자신의 존재를 정의할 수 없게 된 자들의 혼돈을 야기한다. 작품 속 인형이 보이는 고뇌의 모습은 인간에게서 보는 고뇌의 모습이며, 책은 인간의 이성, 역사, 문화의 총체적 상징물로 등장한다.

한재혁, 2020-tipping point-23, 116x91cm, 화선지에 혼합재료, 2020. [사진=갤러리그림손]
한재혁, 2020-tipping point-23, 116x91cm, 화선지에 혼합재료, 2020. [사진=갤러리그림손]

 

한재혁 작가가 보여주는 인물은 암묵의 기준에 맞춰 살아가고 자신의 생각이 아닌 타인이 정해놓은 생각을 분별없이 수용하며 점차 자신을 잃어가는 생활을 이어간다. 타인이 만든 기준에 맞춰 살아가는 현대인에게 물성의 변화를 통해 회의하고 진정한 삶의 기준을 찾는 가능성의 계기를 만들려고 한다.

신진작가 공모전 ‘지금, 바로 여기’는 4월 1일에서 13일까지 갤러리그림손에서 열린다.

 

■전시 개요

전시제목 : 신진작가 공모전 ‘지금, 바로 여기’

참여 작가 : 김빛나 이선정 이예지 이지환 한재혁

전시기간 : 2020년 4 월 1 일 – 4 월 13 일 / 월~토: 10:30~18:30, 일: 12:00~18:30

전시장고 : 갤러리그림손, 서울시 종로구 인사동 10길 22 (경운동 64-17)

전시 문의 : 전화 02-733-1045, 팩스 02-733-1047

0
0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