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은행(WB) 통해 한국의 코로나19 대응 경험 개도국에 전수
세계은행(WB) 통해 한국의 코로나19 대응 경험 개도국에 전수
  • 정유철 기자
  • npns@naver.com
  • 승인 2020.03.26 17:3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정부는 세계은행(WB)의 요청에 따라 코로나 방역 대응 체계 및 경기 대응책 등을 개발도상국과 공유했다.

세계은행 한국의 모범적인 코로나19 대응 경험을 아프리카 등 개도국과 공유해 줄 것을 긴급 요청했다. 세계은행의 인프라 부총재(막타 디옵, Makhtar Diop)는 서한(3.25일)을 통해 코로나19 사태에 대응하기 위한 역량과 인프라 확보 등이 필요하다고 강조하면서, 그 과정에서 디지털 기술이 크게 역할을 할 것이라고 전망하였다.

특히 한국에서도 ICT 기반의 혁신적인 대응이 봉쇄조치(lock down) 없이도 문제를 해결하고 있는 중요한 요인인 것으로 평가하였다.

세계은행은 한국의 코로나19 대응경험을 전염병 대응에 취약한 개도국과 공유해줄 것을 요청하면서, 개별 회원국의 별도 요청이 있는 경우 양자 간 협력도 제공해주기를 희망한다고 밝혔다.

이에, 정부는 관계부처‧기관간 협업을 통해 한국의 방역 대응 체계 및 경기 대응책 등을 정리하여 세계은행과 공유하였다. 또한, 향후 신탁기금 등을 활용한 세계은행과 협력사업 추진 시, 전염병 대응체계 등을 포괄하는 개도국 보건‧의료 분야에 대한 지원을 확대해 나갈 예정이다.

특히, 국내 전문가와 함께 세계은행을 포함한 주요 국제금융기구들과의 협력체계를 구축하여 ICT 등 한국의 혁신‧기술을 활용한 방역관련 사업 모델들을 적극적으로 공유‧확산해 나갈 계획이다.

앞으로도 정부는 국제사회 일원으로서 취약국들의 위기 대응을 위해 적극적으로 지원‧협력해 나갈 것이다.

0
0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