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19현장서 묵묵히 헌신하는 군 장병들
코로나19현장서 묵묵히 헌신하는 군 장병들
  • 강나리 기자
  • heonjukk@naver.com
  • 승인 2020.03.17 14:3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결혼식, 전출 연기하고 전역 전 휴가도 반납해

코로나19 확산이 쉽게 가라앉지 않아 수많은 의료진과 군 장병들이 곳곳에서 밤낮없이 수고하고 있어 국민의 응원이 이어지고 있다. 이런 가운데 결혼식과 전출을 연기하고, 전역 전 휴가도 반납하고 코로나19현장에서 뛰고 있는 군 의료진과 장병들의 소식이 훈훈하게 들려오고 있다.

육군 2작전사 예방의학장교인 안병찬 대위가 예방적 격리 대상자로부터 채취한 검체를 수송배지에 담는 모습. [사진=육군본부 공보정훈실]
예정된 결혼식을 코로나19사태 종료 후로 미룬 육군 2작전사 예방의학장교인 안병찬 대위가 예방적 격리 대상자로부터 채취한 검체를 수송배지에 담는 모습. [사진=육군본부 공보정훈실]

육군 2작전사 예방의학장교인 안병찬 대위(36세)는 3월 중순 예정된 본인의 결혼식을 양가 가족과 예비신부를 설득해 코로나19사태 종료 이후로 연기했다. 가족들은 대구‧경북지역의 상황을 공감해 그의 결정을 지지했다고 한다.

안병찬 대위는 “장병 전투력 발휘를 보장하고 국민의 군대로서 역할을 할 수 있도록 제 역할을 다하겠다.”고 했다. 안 대위는 현재 2작전사 방역대책본부에서 부대 내 코로나19 유입 예방 및 군내 확진자 발생시 밀접접촉자 식별과 관리, 실시간유전자 증폭검사(PCR)검사를 위한 호흡기 검체 채취 등의 업무를 수행 중이다.

육군 37사단 훈련지원부사관 송성근 중사(28세)도 결혼식을 미루고 충북 오송 질병본부 증원요원으로 자원해 임무 수행 중이다. 그는 현재 ‘입국자 추적 관리팀’에 파견되어 확진자 현황집계와 해외 입국자에게 전화해 보건소 검진을 안내하고 있다.

육군 37사단 훈련지원부사관 송성근 중사(왼쪽)가 질병관리본부 관계자와 입국자 추적 관리를 토의하고 있다. [사진=육군본부 공보정훈실]
육군 37사단 훈련지원부사관 송성근 중사(왼쪽)도 결혼식을 미루고 충북 오송 질병본부 증원요원으로 자원해 임수 수행 중이다. 질병관리본부 관계자와 입국자 추적 관리를 토의하고 있다. [사진=육군본부 공보정훈실]

평일과 휴일 구분 없이 밤 10시까지 근무해야하는 격무 속에서도 송 중사는 “우리 군의 대표라는 마음으로 최선을 다한다.”며 “질병관리본부가 코로나19 확산방지를 위해 큰 역할을 하는데 힘을 보탤 수 있어 감사하다.”고 전했다.

국군대구병원 의무병 정세문 병장(21세)은 17일 전역을 앞두고 지난 6일부터 전역 전 휴가가 예정되었으나 휴가를 반납하고 대구시 확진환자 입원 치료지원하고 있다. 정 병장은 “대구시 확진환자 입원치료에 작게나마 힘이 될 수 있을 것 같아 주저 없이 휴가를 반납했다.”고 했다.

또한 국군대구병원 계획운영과장인 장현정 소령(38세)은 지난 2월 21일 국군포천병원으로 전출할 예정이었으나 국가감염병전담병원으로 전환된 국군대구병원의 업무를 지원하기 위해 스스로 전출을 연기하고 병원에 남아 행정업무를 지원 중이다.

하루 12시간 이상 대기를 하는 상황에서도 장현정 소령은 “국군대구병원이 국가감염병전담병원 역할을 완벽히 수행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했다.

국군의무사령부 기획조정과장 이재무 중령(44세)은 코로나19 대응을 위한 의료지원 현장마다 자원해 6주 째 임무를 수행중 이다. 이 중령은 지난 2월 초부터 확진자가 발생해 의료진이 철수한 상황에서 군 의료인력이 투입된 광주21세기 병원을 비롯해 중국 우한 교민이 격리되었던 이천 국방어학원, 대구‧경북지역 군 의료지원 현장 등에서 유관기관, 민간병원과 협조 임무를 맡고 있다.

0
0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