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의료진, 소방관, 군장병 헌신에 감사”…공보의 750명 조기투입
“의료진, 소방관, 군장병 헌신에 감사”…공보의 750명 조기투입
  • 정유철 기자
  • npns@naver.com
  • 승인 2020.03.04 13:3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정세균 국무총리, 코로나19 대응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 회의 주재

정세균 국무총리는 3월 4일 대구시청에서 코로나바이러스-19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 회의를 주재하고 “지금 대구는 대단히 어려운 상황이지만, 정부와 지자체의 노력, 의료진의 헌신, 국민들의 협조와 응원을 보면서 우리는 이 상황을 반드시 극복할 수 있다고 확신한다”며 “지금 이곳 대구에서는 전국 각지에서 달려오신 의사와 간호사 등 의료인 분들과 소방관, 군 장병 여러분들이 코로나19에 맞서 불철주야 싸우고 계신다. 그 분들의 희생정신과 사명감, 헌신에 진심으로 감사드린다”고 말했다.

정세균 국무총리가 4일 대구시청에서 열린 코로나19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 회의를 주재하고 있다.  [사진=국무조정실 국무총리비서실]
정세균 국무총리가 4일 대구시청에서 열린 코로나19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 회의를 주재하고 있다. [사진=국무조정실 국무총리비서실]

 

정세균 총리는 “지금까지 500명이 넘는 확진자가 나온 일 수가 거의 일주일 가깝게 진행이 되고 있지만, 앞으로 2~3일 내에 조금 변화가 있지 않을까 기대해 본다”며 이같이 말했다.

정 총리는 “간호사관학교 졸업생 75명이 어제 임관식을 앞당겨 갖고 곧바로 국군대구병원으로 향했다. 새롭게 공보의로 임용되는 750명도 내일 교육을 마치고 코로나19와의 전투에 조기투입된다”며 정말 자랑스럽다고 말했다.

이어 정 총리는 “정부와 지자체, 민간, 대학, 그리고 군의 적극적 협력으로 생활치료센터 확보에도 속도를 내고 있다. 아마 이런 속도라면 지금까지 병실 부족, 치료센터의 확보 부족 때문에 걱정하던 상황을 마감할 수도 있을 것 같다”고 말하고 “이미 교육부 중앙교육연수원에 경증환자 160여명이 입소를 마쳤고, 경주 농협연수원도 어제부터 환자들을 맞이하고 있다. 오늘은 영덕 삼성인력개발원이 문을 연다. 문경 서울대병원 인재원과 대구은행 연수원, 군 시설 등도 차례로 준비 중에 있다”고 밝혔다.

정 총리는 이어 생활치료센터에 입소하는 환자의 관리를 위해 인력과 자원을 파견해 주신 경북대병원, 서울대병원, 고려대의료원, 삼성서울병원 등 여러 대학병원들, 기업연수원을 흔쾌히 내 주신 기업 관계자들, 대구의 어려움에 대승적 차원에서 협조한 경주시와 영덕군 등 다른 지자체와 주민에게 감사의 뜻을 전했다.

정 총리는 “우리는 어려운 때일수록 연대와 협력을 통해 기적의 역사를 만들어 왔다. 이번에도 하나된 힘으로 코로나19와의 전쟁에서 승리할 것이다”며 “대구를 계속 응원하고 지원해 달라”고 당부했다.

0
0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