웃는 고래 '상괭이'를 보호해주세요
웃는 고래 '상괭이'를 보호해주세요
  • 김경아 기자
  • abzeus@nate.com
  • 승인 2020.03.03 17:4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해수부, 3월 이달의 해양생물로 ‘상괭이’ 선정

해양수산부(장관 문성혁)는 3월 이달의 해양생물로 수줍게 미소 짓는 얼굴을 가져 ‘웃는 고래’라고 불리는 ‘상괭이’를 선정했다.

상괭이는 쇠돌고래과에 속하는 소형 돌고래로 최대 2m까지 성장하며, 다른 돌고래와 달리 주둥이가 짧고 앞머리가 둥글며 등지느러미가 없는 것이 특징이다. 상괭이는 갓 태어났을 때는 흑색이지만 성장하면서 회백색을 띤다.

해양수산부는 3월의 해양생물로 수줍게 미소 짓는 얼굴을 가져 ‘웃는 고래’라고 불리는 ‘상괭이’를 선정했다. [사진=해양수산부]
해양수산부는 3월의 해양생물로 수줍게 미소 짓는 얼굴을 가져 ‘웃는 고래’라고 불리는 ‘상괭이’를 선정했다. [사진=해양수산부]

상괭이는 홍콩, 한국, 일본 등 아시아 동부 연안에만 분포한다. 우리나라에서는 서ㆍ남해 연안과 동해 남부 연안에 출현하며 서해에서 가장 많이 발견된다. 보통 육지에서 5~6km 이내의 수심이 얕은 연안이나 섬 주변에 서식하지만, 하구역과 항만 인근에서 발견되기도 한다. 상괭이는 주로 2~3마리가 무리를 이루어 서식하며, 먹이가 풍부한 곳에서는 30마리 이상이 큰 무리를 이루기도 한다.

상괭이는 조선시대 어류학서인 정약전의 '자산어보'에도 ‘상광어(尙光漁)’라는 이름으로 등장할 만큼 과거에는 우리바다에서 흔하게 볼 수 있었으나, 최근 어업활동에 의한 혼획(어업대상이 되는 어패류 외에 다른 종이 함께 포획되는 것)으로 개체수가 급격하게 줄어들고 있다. 국제적으로도 혼획 및 연안개발, 환경오염 등으로 상괭이의 개체수가 급격하게 줄어들어 세계자연보전연맹(IUCN)에서는 무역이 중지되지 않으면 멸종될 생물종으로 관리하고 있다.

상괭이는 홍콩, 한국, 일본 등 아시아 동부 연안에만 분포하며, 우리나라에서는 서·남해 연안과 동해 남부 연안에 출현한다. 최근 어업활동에 의한 혼획으로 개체수가 급격하게 줄어들고 있다. [포스터=해양수산부]
상괭이는 홍콩, 한국, 일본 등 아시아 동부 연안에만 분포하며, 우리나라에서는 서·남해 연안과 동해 남부 연안에 출현한다. 최근 어업활동에 의한 혼획으로 개체수가 급격하게 줄어들고 있다. [포스터=해양수산부]

해양수산부는 상괭이를 보호하기 위해 '해양생태계의 보전 및 관리에 관한 법률'에 따라 2016년부터 상괭이를 해양보호생물로 지정하여 관리하고 있으며, ‘해양동물전문구조ㆍ치료기관’을 지정하고 현재까지 총 4마리의 상괭이를 구조ㆍ치료하여 자연으로 돌려보냈다.

해양보호생물인 상괭이를 허가 없이 채집하거나 유통시키는 행위는 원칙적으로 금지되며, 이를 위반할 경우 3년 이하의 징역 또는 3천만 원 이하의 벌금에 처해진다. 상괭이를 비롯한 해양보호생물에 관한 자세한 정보는 해양환경정보포털 누리집(www.meis.go.kr)에서 확인할 수 있다.

0
0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