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마스크 공적 물량 생산과 유통 차질 없도록 정부 차원서 지원하라"
"마스크 공적 물량 생산과 유통 차질 없도록 정부 차원서 지원하라"
  • 정유철 기자
  • npns@naver.com
  • 승인 2020.02.28 14:5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정세균 국무총리,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 회의서 지시

정세균 국무총리는 마스크 공적 물량 생산과 유통이 차질이 없도록 정부 차원에서 필요한 지원을 하라고 지시했다.

정세균 국무총리는 2월 28일 대구시청 영상회의실에서 코로나바이러스감염증-19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본부장 정세균 국무총리) 회의를 주재하고 이같이 지시했다.

정세균 국무총리가 28일 대구시청에서 열린 코로나19 대응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 회의를 주재하고 있다.  [사진=국무조정실 국무총리비서실]
정세균 국무총리가 28일 대구시청에서 열린 코로나19 대응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 회의를 주재하고 있다. [사진=국무조정실 국무총리비서실]

 

이날 회의는 대구시청 영상회의실에서 정세균 총리의 주재로 각 정부부처와 17개 시도와 함께 ▲코로나19 대응 현지 의료인력 지원방안 및 지자체 모범사례 소개 ▲신천지 전체 신도 조사 추진 현황 등을 논의하였다.

이 자리에서 정 총리는 “주말에도 마스크 공적 물량 생산과 유통에 차질이 이루어 지지 않도록, 주말 당번 약국 지정을 확대하는 등 정부 차원에서 필요한 지원을 취하라”고 지시했다.

이어 “마스크 전체 생산 물량의 40%에 해당하는 민간 생산과 유통 과정에 대해서도 어디에 얼마나 어떻게 배분되는지를 정확하게 점검할 수 있는 시스템을 구축하라”고 말했다.

또한 정 총리는 타 지역에서 대구 경북의 환자를 거부하거나 각종 행사에서 배제하는 등 불미스러운 차별과 배제가 이루어 지지 않도록 할 것을 지시했다.

이에 더하여 정부는 코로나19 긴급대응을 위해 지자체가 재난관련 기금사용을 활성화할 수 있도록 하였다.

0
0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