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19, 병원성과 증식 관련 유전자 변이 없다
코로나19, 병원성과 증식 관련 유전자 변이 없다
  • 정유철 기자
  • npns@naver.com
  • 승인 2020.02.27 15:3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질병관리본부, 유전자분석결과 공개

질병관리본부(본부장 정은경) 분석결과 코로나바이러스가 인체에 침입하는 데 중요한 역할을 하는 세포결합부위, 바이러스 증식과 병원성 등을 담당 하는 유전자 부위에서 아직까지 변이가 발견되지는 않았다.

질병관리본부(본부장 정은경)는 이 같은 내용의 6명의 코로나19 환자로부터 얻은 바이러스 유전자를 분석한 결과와 고해상 전자현미경 사진을 공개하였다.

코로나19 바이러스(SARS-CoV-2)의 전자현미경 사진. [사진=질병관리본부]
코로나19 바이러스(SARS-CoV-2)의 전자현미경 사진. [사진=질병관리본부]
코로나19 바이러스(SARS-CoV-2)의 전자현미경 사진.   코로나바이러스 입자 크기: 80-100nm.  나노미터(nm)는 1/천만 센티미터(cm), [사진=질병관리본부]
코로나19 바이러스(SARS-CoV-2)의 전자현미경 사진. 코로나바이러스 입자 크기: 80-100nm. 나노미터(nm)는 1/천만 센티미터(cm), [사진=질병관리본부]

 

국외 코로나19 환자 유래 바이러스(공개된 총 103건과 비교분석)의 염기서열과 비교했을 때 일치율은 99.89~100%를 보였다.

코로나19 바이러스는 29,800개 유전자 염기서열로 구성되어 있는데, 국외 코로나19 환자 유래 바이러스의 유전자 염기서열과 99.7% 이상이 동일하다는 의미이며, 0.03%(8~9개 염기)는 다르다는 것을 의미한다. 다만 유전자 차이가 확인된 부위는 바이러스의 병원성과 증식과 관련이 없는 부위(ORF1a, ORF3a, nsp3, nsp6)로서 병원성이나 전파력에 영향은 없다.

따라서 질병관리본부는 “코로나19 바이러스 유전자 변이가 없다는 것은 돌연변이로 인한 독성변화나, 유전자 검사 등의 오류 우려가 아직까지 없다는 것을 의미한다.”고 밝혔다.

질병관리본부 정은경 본부장은 “고해상 전자현미경 사진을 공개하면서, 현재 바이러스 특성 분석을 진행하고 있으므로, 예방과 대응을 위한 더욱 상세한 분석결과가 곧 제시될 수 있을 것”이라고 밝혔다.

0
0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