황칠나무 등 난대성 상록수, 미세먼지 저감효과 뛰어나
황칠나무 등 난대성 상록수, 미세먼지 저감효과 뛰어나
  • 김경아 기자
  • abzeus@nate.com
  • 승인 2020.02.24 13:0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영암국유림관리소, 올해 38ha에 87천 그루 나무 조림 예정

산림청 영암국유림관리소(소장 박기완)는 국민의 나무심기 공감대 형성을 위해 21일 전남 진도에서 ‘2020년 첫 나무심기’를 시작했다.

전남 진도는 서남해안지역으로 우리나라에서 보기 드문 난대림이 분포하는 곳으로 난대림 복원을 위해 황칠나무, 후박나무 등 난대 상록수를 식재하여 지역사회 명품숲으로 조성하고자 작년에 이어 금년도에 38ha, 87천 그루의 나무를 조림할 예정이다.

산림청 영암국유림관리소는 21일(금) 전남 진도에서 ‘2020년 첫 나무심기’를 시작했다. [사진=산림청]
산림청 영암국유림관리소는 21일(금) 전남 진도에서 ‘2020년 첫 나무심기’를 시작했다. [사진=산림청]

박기완 영암국유림관리소장은 “황칠나무 등 난대상록수는 아름다운 경관성과 약용ㆍ식용으로도 인기가 많지만, 미세먼지 저감효과에도 뛰어난 수종이다. 오늘 첫 나무심기를 통해 숲에 대한 소중함을 알려 국민들의 나무심기에 대한 많은 참여와 관심을 가지길 바란다”고 말했다.

0
0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