도난당한 조선중기 문신‘권도문집 목판’ 온전하게 돌아왔다
도난당한 조선중기 문신‘권도문집 목판’ 온전하게 돌아왔다
  • 강나리 기자
  • heonjukk@naver.com
  • 승인 2020.02.05 10:5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5일 ‘권도문집 목판’ 134점 언론공개 및 반환식

조선시대 양반생활과 향촌사회의 모습을 엿볼 수 있는 조선 중기 문신 동계 권도(1575~1644)의 시문을 모은 ‘권도문집 목판’ 134점이 도난당한지 3년 9개월 만에 온전히 돌아왔다.

2016년 6월 도난당했던 '권도문집 목판' 134점이 회수되어 문화재청은 5일 국립고공박물관에서 반환식을 한다. [사진=문화재청]
2016년 6월 도난당했던 '권도문집 목판' 134점이 회수되어 문화재청은 5일 국립고공박물관에서 반환식을 한다. [사진=문화재청]

경상남도 유형문화재 제233호로 지정되어 6월 안동 권씨 종중 장판각에 보관되어오던 목판이 지난 2016년 6월 도난당했다. 문화재청 사범단속반이 2018년 11월 관련 첩보를 입수해 꾸준히 수사해오던 중 모두 회수하게 되었다.

동계 권도는 조선 중기 인조 때 문신으로, 그가 지은 문집은 해당목판으로 순조 9년(1809)년에 총 8권으로 간행되었다. 이번에 회수된 목판은 조선 시대 기록문화를 상징하는 유물로 당시 사회사, 경제사 등 역사 전반을 폭넓게 이해하는 데 바탕이 되는 문화재적 가치를 인정받았다.

권도문집 목판이 보관되던 안동 권씨 종중 장판각. [사진=문화재청]
권도문집 목판이 보관되던 안동 권씨 종중 장판각. [사진=문화재청]

문화재청은 5일 오전 10시 30분 국립고궁박물관 대강당에서 회수된 목판 134점을 언론에 공개하고, 안동 권씨 종중에 목판을 돌려주는 반환식을 개최한다.

0
0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