화조도 등 전통문화유산, 문화상품으로 만나다!
화조도 등 전통문화유산, 문화상품으로 만나다!
  • 정유철 기자
  • npns@naver.com
  • 승인 2020.02.03 16:0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국공예디자인문화진흥원, 국립민속박물관 브랜드 문화상품 개발
국립민속박물관 화조도. 한국공예디자인문화진흥원은 전통문화유산을 활용하여 '국립민속박물관 브랜드 문화상품'을 개발하였다. [사진=한국공예디자인문화진흥원]
국립민속박물관 화조도. 한국공예디자인문화진흥원은 전통문화유산을 활용하여 '국립민속박물관 브랜드 문화상품'을 개발하였다. [사진=한국공예디자인문화진흥원]

한국공예디자인문화진흥원 (원장 최봉현, 이하 KCDF)은 전통문화유산을 활용하여 <국립민속박물관 브랜드 문화상품>을 개발하여 출시하였다.

KCDF의 ‘전통문화유산활용 상품개발 사업’의 일환으로 추진한 국립민속박물관 문화상품은 한국을 대표하는 민속생활사박물관인 국립민속박물관의 소장 유물을 활용하여 만들었다.

국립민속박물관의 정체성과 소장품의 대표성, 대중 수요를 고려하여, 크게 세 가지 주제로 구성하였다. 한국 전통사회에서 삶을 일구던 사계절의 도구들을 활용한 <생업도구, 농기구에 남은 삶의 지문>를 비롯하여 ▲삼짇날 선비들의 시회 장면을 담고 있는 수계도권(修禊圖卷)을 활용한 <새봄을 맞는 선비들의 풍류, 수계도권(修禊圖卷)>, ▲길상(吉祥)의 염원을 담은 그림을 두어 장식하는 풍습을 엿볼 수 있는 화조도(花鳥圖)를 활용한 <행복을 부르는 꽃과 새, 화조도(花鳥圖)> 등의 주제별 문화상품 73종이다.

국립민속박물관 수계도권. [사진=한국공예디자인문화진흥원 ]
국립민속박물관 수계도권. [사진=한국공예디자인문화진흥원 ]

KCDF 관계자는 “국립민속박물관 문화상품은 한국 생활사의 원형에 닿을 수 있는 시간 여행의 도구이자, 빠르게 나아가는 디지털 시대에 현대인들이 잃어버린 혹은 잃어버리지 말아야 할 것들을 헤아려볼 수 있는 흥미로운 단서가 될 것”이라고 밝혔다.

국립민속박물관 브랜드 문화상품은 국립민속박물관 문화상품점을 비롯하여, 국립박물관문화재단 온라인 판매처, KCDF 갤러리숍에서 만날 수 있다.

2016년부터 추진된 KCDF의 ‘전통문화유산활용 상품개발 사업’은 전통과 함께 오랜 시간 이어져 내려온 문화유산의 가치를 발굴하여 문화상품을 개발·보급함으로써 우리 민족의 역사와 생활을 아우르는 전통문화유산의 소중한 가치를 널리 알리는 데 목적이 있다.

0
0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