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역사랑상품권으로 부모님께 효도하세요
지역사랑상품권으로 부모님께 효도하세요
  • 정유철 기자
  • npns@naver.com
  • 승인 2020.01.20 15:0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구매한도 최대 70만원에서 최대 100만원, 할인율 최대 10%까지

설 명절을 맞이해 전국 지자체마다 지역사랑상품권 구매한도와 할인율을 확대하는 등 지역경제 살리기에 본격 나선다.

행정안전부(장관 진영)은 전국 243개 지자체 가운데 172개 지자체가 지역사랑상품권을 발행중이며 통상 월 개인 구매한도 70만원 내, 할인율 5% 내외로 판매되지만 90개 지자체가 설 명절을 맞아 1~2월 동안 구매한도와 할인율을 상향 조정했다고 밝혔다.

부산, 광주, 시흥 등 87개 지자체가 구매한도를 조정하거나 할인율을 10%까지 올렸고, 포항, 영암, 금산 3개 지자체도 각각 할인율을 상향 조정했다.

지역사랑상품권은, 지자체의 판매대행점(은행, 농협, 새마을금고 등)에서 실명 확인 후 구입할 수 있으며, 가맹점 스티커가 붙은 일반음식점, 이・미용실, 주유소, 서점 등 지역 내 가맹점에서 사용할 수 있다.

행안부는 설 기간 동안 5,000억 원 이상의 상품권이 판매돼 이용자들은 명절 제수용품 구매 비용을 절약하고 자영업자는 매출 증대효과를 거둘 것으로 기대한다고 설명했다.

행안부는 올해 지역사랑상품권 발행액을 3조원으로 확대하고 발행액의 4%인 약 1,200억 원을 지자체에 지원한다.

신속한 집행을 위해 행안부는 국비지원액의 절반을 1월말까지 각 지자체에 교부할 예정이며, 나머지 국비 지원액은 지자체별 상반기 판매실적을 점검해 하반기에 조정・지원할 계획이다.

또한, 지자체와 협력해 수시 현장점검, 모바일 상품권 도입 확대 등을 통해 부정유통을 방지할 방침이다.

행안부는 지난해 발행한 2조 3천억원 규모의 지역사랑상품권의 발행비용을 지원했다. 여기에 지자체가 자체로 추가 발행‧판매한 금액을 포함하면 총 판매 금액은 약 3조 2천억 원으로 크게 증가했다.

상품권 판매된 후 환전되는 비율도 94.7%로 나타나 지역사랑상품권이 지역경제 활성화에 도움이 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진영 행정안전부 장관은 “설 명절 가족 선물과 제수용품 준비에 지역사랑상품권을 적극 활용하여 가계 부담을 덜고 지역의 자영업자와 소상공인의 매출 증대에도 도움이 될 것으로 기대한다.”고 밝혔다.

0
0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