올해 설 명절은 국산 과일과 함께 해요
올해 설 명절은 국산 과일과 함께 해요
  • 김경아 기자
  • abzeus@nate.com
  • 승인 2020.01.17 13:4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설 성수기 과일은 품질이 좋고, 가격도 비싸지 않을 것으로 예상 돼

농촌진흥청(청장 김경규)은 올해 설에 출하되는 과일은 품질이 좋고 가격도 비싸지 않을 것으로 예상한다며, 맛과 영양이 풍부한 국산 과일 소비를 당부했다.

한국농촌경제연구원에 따르면 이번 설 성수기 사과, 배 출하량은 지난해보다 늘어 전년보다 과일 가격이 높지 않을 것으로 전망된다. 사과와 배의 당도는 평년과 비슷하며, 과실 크기도 지난해보다 작지 않은 것으로 조사됐다.

농촌진흥청은 올해 설 명절 품질과 가격이 좋고, 맛과 영양이 풍부한 국산 과일 소비를 당부했다. [사진=Pixabay]
농촌진흥청은 올해 설 명절 품질과 가격이 좋고, 맛과 영양이 풍부한 국산 과일 소비를 당부했다. [사진=Pixabay]

과일에는 다양한 건강 기능성 물질이 함유돼 있어, 기름진 음식 소비가 많은 명절에 섭취하면 더 좋다.

사과는 안토시아닌, 프로시아니딘 등 항산화물질이 풍부해 활성산소를 제거하는 효능이 있으며, 기관지, 허파 등 호흡기 기능 향상에 효과가 있다. 껍질에는 셀룰로오스와 펙틴이 함유돼 소화 운동을 돕는다. 깨끗이 씻어 껍질째 먹는 것이 좋다. 사과를 고를 때에는, 손에 들었을 때 묵직한 느낌이 들고 단단한 것을 고른다. 향이 강하지 않고 은은하며 전체적으로 색이 골고루 잘 들어 밝은 느낌이 나는 것이 좋다. 배는 색이 밝고 노란빛이 도는 것을 고르며, 꼭지 반대편 부위가 돌출되거나 미세한 검은 균열이 있는 것은 피한다.

배는 열을 다스리고 기침과 갈증을 멎게 하는 효능이 있다. 배에 들어있는 루테올린은 기침, 천식, 기관지염 등의 호흡기 질환을 예방한다. 배는 수분과 당분, 아스파라긴산까지 풍부해 피로와 숙취 해소에도 도움이 된다.

비타민 C가 풍부한 감은 항산화와 피로 해소에 도움이 된다. 감의 황색 색소인 베타크립토잔틴은 암을 예방하는 효과가 있다. 감의 떫은맛은 탄닌 성분 때문인데, 탄닌은 혈관에 쌓여있는 콜레스테롤을 제거하는 기능을 한다. 단감은 꼭지와 과실 사이에 틈이 없이 붙어있는 것이 좋다. 전체적으로 얼룩이 없고, 만졌을 때 단단한 것이 신선해 더 오래 두고 먹을 수 있다.

0
0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