농촌진흥청, 씨앗으로 재배하는 딸기 '씨베리' 개발
농촌진흥청, 씨앗으로 재배하는 딸기 '씨베리' 개발
  • 김경아 기자
  • abzeus@nate.com
  • 승인 2020.01.15 15:5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2004년부터 '씨베리' 개발 시도, 과실이 단단하고 당도가 높은 장점 지녀

농촌진흥청(청장 김경규)은 우리나라에서 처음으로 땅에 직접 씨앗을 심어 재배할 수 있는 딸기 품종 ‘씨베리’를 개발했다.

딸기는 형질 고정이 어려운 영양번식 작물로 영양번식을 위해 어미묘(모주)를 장기간 보존해야 하고, 모주의 병원균과 바이러스 감염의 위험성이 있으며 일시에 다량의 묘를 확보하기 어렵다.

또한, 영양번식은 묘를 기르는 데 많은 면적과 노력이 든다. 줄기를 키우기 위해서는 모주(식물체)를 보존하고 키우는 면적과 노력이 필요하고, 1개의 모주로부터 최대 30개의 자묘를 생산할 수 있기 때문에, 모주 수량에 따라 자묘 생산량이 제한적이다. 이는 어미 묘(모주, 영양체)를 오랫동안 보존하며 병원균과 바이러스 감염 위험이 높아지는 문제가 있다. 이에 일본과 유럽에서도 딸기 번식 체계를 개선하기 위한 씨앗 번식 연구를 수행하고 있다.

농촌진흥청은 2004년부터 8배체 재배종 딸기(현재 재배되고 있는 영양번식 하는 딸기)를 자가수정하여 고정계통을 만들고 이를 교배해 일대잡종(F1) 품종인 ‘씨베리’를 개발했다. 영양번식 딸기의 형질 고정도가 50% 이하인 것과 비교해 ‘씨베리’ 어미 묘와 아비 묘 계통의 고정도는 90% 이상이다.

‘씨베리’는 과실이 단단하고, 당도가 높으며, 모양이 우수하다. 씨앗으로 번식하는 딸기 특성상 일 년 내내 꽃이 피고 열매를 맺는다.

농촌진흥청은 씨앗을 심어 재배할 수 있는 딸기 '씨베리'를 개발했다. ‘씨베리’는 과실이 단단하고, 당도가 높으며, 모양이 우수하다. 씨앗으로 번식하는 딸기 특성상 일 년 내내 꽃이 피고 열매를 맺는다. [사진=농촌진흥청]
농촌진흥청은 씨앗을 심어 재배할 수 있는 딸기 '씨베리'를 개발했다. ‘씨베리’는 과실이 단단하고, 당도가 높으며, 모양이 우수하다. 씨앗으로 번식하는 딸기 특성상 일 년 내내 꽃이 피고 열매를 맺는다. [사진=농촌진흥청]

농촌진흥청은 정부혁신에 따라 ‘씨베리’ 품종의 출원과 등록(등록번호 제6477호)을 마쳤다. 앞으로, 연중 꽃이 피는 특징을 살려 화분 재배용이나 베란다 텃밭용으로 활용할 계획이다.

농촌진흥청 국립원예특작과학원 허윤찬 채소과장은 “이번 연구의 의미는 국내 최초로 씨앗으로 번식하는 딸기 품종을 개발했다는 데 있다. ‘씨베리’ 개발로 기존 영양번식에서 문제가 되는 어미 묘 병원균 감염과 육묘에 필요한 노력을 줄이고 딸기를 생활원예용 작물로도 활용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한다.”고 전했다.

1
0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