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상대회장에 재중동포 기업가 표성룡 회장 선출
한상대회장에 재중동포 기업가 표성룡 회장 선출
  • 정유철 기자
  • npns@naver.com
  • 승인 2020.01.06 14:0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제19차 세계한상대회, 오는 10월28일~30일 부산서 개최

전 세계 한인경제인들의 네트워크이자, 국내외 기업 간 교류의 장인 세계한상대회의 올해 제19차 대회장에 재중동포 기업가 표성룡 회장(중국 선양)이 선출됐다고 재외동포재단(이사장 한우성)이 밝혔다.

표성룡 회장은 중국 선양에서 료녕신성실업유한공사를 설립했으며, 심양심도강철시장관리유한공사, 심양계명경영관리유한공사, 캄보디아 과학발전유한공사 등 12개 기업을 경영하는 재중동포 기업인이다.

제19차 한상대회 대회장 표성룡 회장. 부산에서 10월에 열리는 제19차 세계한상대회 대회장에 재중동포 기업가 표성룡 회장이 선출됐다. [사진=재외동포재단]
제19차 한상대회 대회장 표성룡 회장. 부산에서 10월에 열리는 제19차 세계한상대회 대회장에 재중동포 기업가 표성룡 회장이 선출됐다. [사진=재외동포재단]

 

표 회장은 작은 간장공장에서 시작해 압연, 레미콘, 강재, 샷시 등의 건축재로 성공했으며, 1995년 심양에서 한국기업과 래미콘 사업 합작을 계기로 2000년 이후 본격적으로 강철시장에 뛰어들면서 중국에서 가장 큰 강철판매시장을 차지하고 있다.

또한, 다양한 재중동포단체를 꾸준히 후원하며 재중동포사회 발전에 기여하고 있다. 2007년 표 회장이 주축이 되어 창설한 중국조선족기업가협회는 북경을 비롯한 중국 내 32개 지부를 두고 3천여 명의 기업회원을 보유한 중국 대표 조선족기업인협회로 발전했다.

표성룡 회장은 “19차 한상대회에 세계 각국에서 활동하는 한상들이 좀 더 높은 차원의 협력을 도모하는 계기가 될 수 있도록 공동대회장들과 함께 노력하겠다”라고 포부를 밝혔다.

공동대회장으로는 일반사단법인재일한국상공회의소 박의순 회장(일본), 세계한인무역협회 하용화 회장(미국), 아프리카·중동한상연합회 김점배 회장(오만), 영비즈니스리더네트워크 이주한 회장(인도네시아), 리딩CEO 이숙진 회장(호주), 리딩CEO 하경서 회장(엘살바도르)이 선출됐다.

한우성 이사장은 “19년 역사 한상대회 최초의 조선족 기업인 한상대회장으로서 한상의 단합이라는데 커다란 의의가 있다”며 “재중동포 기업인들이 오랫동안 북한에 투자해오고 있어, 남북경협으로 볼 때 인프라가 강화되는 의미가 있을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제19차 세계한상대회는 2020년 10월 28일(수)부터 30일(금)까지 부산 벡스코(BEXCO)에서 열릴 예정이다.

0
0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