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공지능’시대 자연지능은 무엇을 해야 하나
‘인공지능’시대 자연지능은 무엇을 해야 하나
  • 정유철 기자
  • npns@naver.com
  • 승인 2020.01.06 10:2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글로벌사이버대학교 15일 오후 7시 압구정아카데미

‘인공지능’시대를 맞아 ‘자연지능’은 무엇을 해야 할 것인지를 논의하는 아카데미가 열린다.

글로벌사이버대학교(총장 이승헌)는 인공 ‘인공지능 vs 자연지능’ 주제로 15일 오후 7시 서울캠퍼스에서 압구정아카데미를 개최한다고 밝혔다.

4차 산업혁명시대의 키워드, AI(Artificial Intelligence, 인공지능). 20세기 후반 컴퓨터 출현을 기점으로 인터넷, 스마트폰, 사물인터넷, 빅데이타에 이르기까지. 모든 것이 연결된 정보화 사회의 도래가 만들어 낸 인공지능의 출현은 우리에게 어떠한 의미를 주고 있는가?

글로벌사이버대학교는 인공 ‘인공지능 vs 자연지능’ 주제로 15일 오후 7시 서울캠퍼스에서 압구정아카데미를 개최한다. [포스터=글로벌사이버대학교]
글로벌사이버대학교는 인공 ‘인공지능 vs 자연지능’ 주제로 15일 오후 7시 서울캠퍼스에서 압구정아카데미를 개최한다. [포스터=글로벌사이버대학교]

 

글로벌사이버대학교는 세계 최초 뇌교육융합학부 신설 등 뇌교육 특성화를 기반으로 독창적이고 차별화된 4년제 학부 커리큘럼을 자랑하는 실용학문 중점대학이다. 2020학년도 사이버대학 최초로 ‘인공지능’ 융합 학사과정인 AI융합학과를 신설했다.

뇌교육융합학과와 AI융합학과 공동 주관으로 열리는 이번 세미나는 총 3개 세션으로 진행된다. ‘인지과학으로 본 휴먼브레인(오창영 뇌교육융합학과 교수)’, ‘인공지능의 도전과 한계(강장묵 AI융합학과 교수)’, ‘자연지능의 계발, 뇌교육(장래혁 뇌교육융합학과 교수)’순으로 발표한다.

글로벌사이버대학교 관계자는 “인공지능 시대의 부상은 거꾸로 인간 고유역량 개발에 관한 관심으로 이어지고 있다”며, “뇌교육 특성화 대학으로서 인공지능, 자연지능 주제 세미나를 통해 인간 뇌의 가치를 되돌아보고자 했다”고 밝혔다.

주관기관인 뇌교육융합학과는 유아 두뇌발달, 아동청소년 두뇌훈련, 중장년 치매예방, HRD 핵심역량계발, 뇌건강 뷰티케어 등 영역별 뇌활용 전문가 양성을 목표로 하며, 국가공인 브레인트레이너 연계커리큘럼을 갖추고 있다.

AI융합학과는 국내 사이버대학 최초의 인공지능융합 분야의 학사 과정으로 실용적 인공지능 전문가 육성을 중점으로 삼고 있으며, ‘가짜뉴스찾기 경진대회’ 1등을 차지한 AI전문가인 강장묵 교수를 학과장으로 영입했다.

글로벌사이버대학교는 케이팝을 세계 정점에 우뚝 세우고 있는 방탄소년단(BTS)의 모교이자 가장 많은 K-POP 아티스트들이 선택한 것으로 화제가 된 방송연예학과를 비롯해 다수의 문화계열 학과를 갖춘 한류선도대학이기도 하다.

‘인공지능 vs 자연지능’ 압구정아카데미는 오는 1월 15일(수) 저녁 7시부터 9시까지 글로벌사이버대학교 서울학습관에서 개최된다. 참가비는 무료이다.

5
0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