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생활 균형 수준 서울, 충북, 세종시, 전라북도 우수…개선은 충북, 부산시, 세종시, 광주시 순
일·생활 균형 수준 서울, 충북, 세종시, 전라북도 우수…개선은 충북, 부산시, 세종시, 광주시 순
  • 정유철 기자
  • npns@naver.com
  • 승인 2019.12.30 11:4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고용노동부, ‘2018년 기준 지역별 일‧생활 균형 지수’ 발표

전국 광역시도별로 일‧생활 균형 수준이 부산시, 서울시, 충청북도, 세종시, 전라북도 순으로 우수한 것으로 나타났다. 또 지난해와 비교하여 충청북도가 가장 크게 개선된 것으로 나타났고 부산시, 세종시, 광주시 순이었다.

고용노동부(장관 이재갑)는 이같은 내용의 전국 광역 시도별로 일과 생활의 균형 정도를 보여주는 ‘2018년 기준 지역별 일‧생활 균형 지수’를 발표했다.

일·생활 균형 지수는 한국여성정책연구원에 위탁하여 일, 생활, 제도 및 지자체 관심도 등 4개 영역, 24개 지표에 대한 실태 조사를 통해 산출한 것으로 지난해에 이어 두 번째 발표이다.

< 17개 광역 시도별 일·생활 균형 지수 >

 

 

(100.0)

(22.1)

생활

(30.1)

제도

(25.0)

지자체 관심도

(22.8)

 

전국 평균

50.1

13.1

14.9

11.5

10.6

1

부산시

57.5

13.0

15.0

11.7

17.8

2

서울시

57.1

15.4

14.3

18.4

9.0

3

충청북도

53.2

13.7

14.7

11.4

13.4

4

세종시

51.9

14.1

15.4

14.6

7.8

5

전라북도

50.2

11.1

16.9

9.6

12.6

6

전라남도

49.8

14.0

14.6

10.9

10.3

7

강원도

49.7

15.1

14.5

10.2

9.9

8

광주시

49.3

11.5

16.0

9.6

12.2

9

경기도

49.2

13.6

13.2

10.7

11.7

10

대전시

49.1

14.7

16.0

12.5

5.9

11

경상북도

48.9

12.9

14.2

10.1

11.7

12

대구시

48.8

13.2

14.7

10.0

10.9

13

충청남도*

48.5

13.9

14.7

12.1

7.8

14

인천시*

48.5

12.9

14.1

10.3

11.2

15

울산시

47.9

10.1

14.7

12.1

11.0

16

제주도

47.5

13.0

14.7

10.7

9.1

17

경상남도

44.7

11.3

14.5

10.5

8.4

* 충청남도와 인천시는 소수 둘째 자리에서 차이. [자료=고용노동부]

 

2018년 일·생활 균형 지수는 전국 평균 50.1점으로 2017년(37.1점)보다 평균 13.0점 높아졌고 모든 자치단체에서 전년도와 비교해 높아져 일·생활 균형 수준이 전반에 걸쳐 향상된 것으로 파악된다.

전국 광역시도별로 일‧생활 균형 수준을 보면 부산시, 서울시, 충청북도, 세종시, 전라북도 순으로 우수한 것으로 나타났다.

일, 생활, 제도와 지자체 관심도 등 영역별로는 근로시간, 휴가 사용 등 ‘일 영역’에서는 서울시(15.4점), 강원도(15.1점), 대전시(14.7점) 등이 우수했다.

가사 분담, 여가 사용 인식 등에 관한 ‘생활 영역’은 전라북도(16.9점), 광주시(16.0점) 등이 우수했다.

< 17개 광역시도별 일·생활 균형 지수 증가 >

 

 

증가 지수()

2017년 지수()

2018년 지수()

 

평균

13.0

37.1

50.1

1

충청북도

18.4

34.8

53.2

2

부산시

18.0

39.5

57.5

3

세종시

15.7

36.2

51.9

4

광주시

15.1

34.2

49.3

5

전라남도

14.6

35.2

49.8

6

서울시

14.0

43.1

57.1

7

충청남도

13.7

34.8

48.5

8

강원도

13.3

36.4

49.7

9

전라북도

12.8

37.4

50.2

10

인천시

12.4

36.1

48.5

11

경상북도*

12.3

36.6

48.9

12

대구시*

12.3

36.5

48.8

13

경기도

12.0

37.2

49.2

14

대전시

10.7

38.4

49.1

15

제주도

10.4

37.1

47.5

16

울산시

9.7

38.2

47.9

17

경상남도

7.0

37.7

44.7

* 경상북도와 대구시는 소수 둘째 자리에서 차이. [자료=고용노동부]

일·생활 균형 제도 활용을 나타내는 ‘제도 영역’은 서울시(18.4점), 세종시(14.6점) 등의 순으로 높았다.

자치단체의 노력을 나타내는 ‘지자체 관심도 영역’은 부산시(17.8점), 충청북도(13.4점), 전라북도(12.6점) 순으로 높았다.

지난해와 비교하여 충청북도가 가장 크게 개선된 것으로 나타났고 부산시, 세종시, 광주시 순이었다.

고용노동부 김효순 고용지원정책관은 “지역별 일‧생활 균형 지수는 지역의 일‧생활 균형 수준을 가늠해 보고 앞으로 개선해야 할 분야를 파악할 수 있다는 데 큰 의의가 있다.”라며, “더욱 창의성을 발휘하고 효율 높게 일하여 기업의 생산성을 높이고 여성 인력의 활용 등을 위해 각 자치단체가 일‧생활 균형 문화 확산에 적극 노력해 줄 것을 기대한다”라고 말했다.

0
0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