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극 아카이빙의 새로운 시도 ‘입체열람전’ 17일부터 내달 5일까지
연극 아카이빙의 새로운 시도 ‘입체열람전’ 17일부터 내달 5일까지
  • 정유철 기자
  • npns@naver.com
  • 승인 2019.12.18 20:0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자료의 관계와 맥락을 분석하는 ‘시맨틱 데이터’ 방식의 보고서 바탕으로 삼일로창고극장(1975~1979) 되짚어

서울문화재단(대표이사 김종휘)과 삼일로창고극장 운영위원회는 2019년 마지막 기획 프로그램으로 연극 아카이빙의 새로운 접근을 시도한 전시 ‘입체열람전’을 12월 17일(화)부터 2020년 1월 5일(일)까지 서울 삼일로창고극장 갤러리에서 선보인다.

세부로는 ▲2019년 젊은 작가상을 수상한 김봉곤의 ‘선샤인 보이즈’(소설) ▲시각예술, 콘텐츠 제작자 김효래×윤여준의 ‘A00109’(게임) ▲비평가 김슬기의 ‘스물여덟 개의 각주와 세 개의 인용과 열세 개의 질문으로 이루어진 결론’(비평) ▲사운드디자이너 석대범의 ‘락앤록 보트 혹은 동아시아 무선 연맹’(사운드) ▲수집된 데이터의 맥락을 파악한 관객이 직접 정보를 배치해 시각화하는 ‘데이터 센터’ 등 총 5개 작품으로 구성된다.

서울문화재단과 삼일로창고극장 운영위원회는  연극 아카이빙의 새로운 접근을 시도한 전시 ‘입체열람전’을 12월 17일(화)부터 2020년 1월 5일(일)까지 서울 삼일로창고극장 갤러리에서 선보인다. [사진=서울문화재단]
서울문화재단과 삼일로창고극장 운영위원회는 연극 아카이빙의 새로운 접근을 시도한 전시 ‘입체열람전’을 12월 17일(화)부터 2020년 1월 5일(일)까지 서울 삼일로창고극장 갤러리에서 선보인다. [사진=서울문화재단]

 

이번 ‘입체열람전’은 운영위원회가 기획한 전시로 연극 디지털 아카이브에 새로운 모델을 제시하는 『소극장 연극 시맨틱 아카이브 구축에 관한 연구』(정주영, 보고사, 2018)의 1975년 삼일로창고극장의 전신 에저또창고극장과 1976년~1979년까지의 삼일로창고극장을 소재로 한다. 연구는 1970년대 당시 소극장 운동이었던 삼일로창고극장에서 공연된 작품들의 홍보물과 보도자료, 대본 등을 수집해 분산되어 있는 데이터의 관계와 맥락을 분석하는 ‘시맨틱 데이터’ 방식을 활용했다.

전시는 이 시맨틱 데이터 방식으로 도출된 1970년대 공연예술계를 현재 시점에서 바라본다. 데이터를 시각화하는 아카이빙 전시 형태를 넘어 다양한 장르의 작가가 데이터를 통해 도출된 주제를 소설, 게임, 비평, 사운드의 형식으로 재해석한다는 점이 특징이다.

연극 아카이빙을 활용해 삼일로창고극장의 연극사적 의미와 사회적 맥락을 되짚어보는 이번 전시는 누구나 관람이 가능하며 관람료는 무료다. 운영시간 화~일 13시~18 단, 삼일로창고극장에 공연이 있을 시 20시까지 연장 운영한다.

문의 : 02-758-2150.

0
0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