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억하지 않으면 진실은 사라진다’ 남산 기억의 터 알려
‘기억하지 않으면 진실은 사라진다’ 남산 기억의 터 알려
  • 강나리 기자
  • heonjukk@naver.com
  • 승인 2019.12.12 10:3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소녀상 입체포스터로 일본군 위안부 피해자 추모공간 ‘기억의 터’홍보

서울 명동역과 충무로역 일대에서 일본군 위안부피해자 추모공간인 ‘기억의 터’를 상기시키고, 잊어서는 안 될 역사에 대한 경각심을 일깨우는 참신한 홍보가 펼쳐지고 있다.

일본군 위안부 소녀상 입체포스터는 보는 각도에 따라 소녀상이 점점 사라지며 빈 의자만 남은 채 ‘기억하지 않으면 진실은 사라집니다.’라는 문구가 나타나 아픈 역사를 잊지 말라는 당부를 전한다.

일본군 위안부 피해자 추모공간 '기억의 터'를 알리기 위한 소녀상 입체포스터. 렌티큘러 방식으로 제작되어 보는 각도에 따라 소녀상이 사라지고 빈 의자 위에 문구만 나타난다. [사진=서울시]
일본군 위안부 피해자 추모공간 '기억의 터'를 알리기 위한 소녀상 입체포스터. 렌티큘러 방식으로 제작되어 보는 각도에 따라 소녀상이 사라지고 빈 의자 위에 문구만 나타난다. [사진=서울시]

서울 남산공원 내에는 1910년 당시 총리대신 이완용이 조선통감 데라우치와 함께 한일합방을 체결한 통감관저터가 있다. 경술국치 치욕의 터라는 인식을 획기적으로 전환해 일본군 위안부 문제를 세계에 알리고 할머니들의 삶을 기억하기 위한 추모와 역사의 공간으로 만들자는 범국민모금운동을 통해 2016년 8월 서울시 주도로 ‘기억의 터’가 조성되었다.

정부의 지원을 받지 않겠다는 할머니들의 뜻에 따라 총 19,754명의 모금으로 조성된 의미 있는 공간이다. 일본군 위안부 피해자 할머니들의 명단과 증언이 새겨진 ‘통곡의 벽’에는 “우리가 가장 두려워하는 것은 우리의 이 아픈 역사가 잊혀지는 것입니다.”라는 문구가 새겨져있다.

이번 소녀상 입체포스터 홍보는 남산 ‘기억의 터’를 효과적으로 알려 아픈 역사를 되새기는 ‘교육의 터’로 만들자는 취지로 서울시의회 홍성룡 의원의 제안에 따라 서울시가 기획한 것이다.

일본군 위안부 피해 할머니를 상징하는 소녀상 입체포스터가 서울 명동역과 충무로역 내 및 가로판매대, 구두수선대 등에 설치되어 시민들의 눈길을 끌고 있다. [사진=서울시]
일본군 위안부 피해 할머니를 상징하는 소녀상 입체포스터가 서울 명동역과 충무로역 내 및 가로판매대, 구두수선대 등에 설치되어 시민들의 눈길을 끌고 있다. [사진=서울시]

홍성룡 의원은 “위안부 피해자 할머니가 20명 밖에 남지 않았다. 기억하지 않으면 역사는 되풀이 된다는 말이 있듯 ‘기억의 터’에 대한 관심이 끝까지 이어지도록 모두 노력했으면 한다.”고 취지를 밝혔다.

서울시는 더 많은 추모객이 찾는 따뜻하고 소중한 공간이 될 수 있도록 조명과 상징 조형물, 증강현실 등을 활용한 2단계 홍보기획을 준비 중이다.

0
0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