장애대학생 도우미 지원 성과공유… 배려 넘어 정당한 권리로
장애대학생 도우미 지원 성과공유… 배려 넘어 정당한 권리로
  • 강나리 기자
  • heonjukk@naver.com
  • 승인 2019.12.10 14:4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2019년 장애대학생 도우미 지원사업 성과공유회’ 개최

대학 관계자들의 장애인식 개선과 함께 많은 대학에 우수모델을 확산하기 위한 자리가 마련되었다. 교육부(부총리 겸 장관 유은혜)는 10일 오전 11시 서울 프레지던트 호텔에서 국가평생교육진흥원과 공동으로 ‘2019년 장애대학생 도우미 지원사업 성과공유회’를 개최했다.

이 자리에서는 장애대학생 도우미 지원 사업 체험수기 공모전 수상자 시상과 장애학생 지원 우수대학의 사례발표 열렸다. 장애대학생 도우미 지원사업 체험수기 공모전은 2013년부터 진행되었으며, 올해 수상작은 총 15편으로 장애대학생‧학부모 부문, 도우미 부문, 대학관계자 3부문에 걸쳐 대상과 최우수상, 우수상이 선정되었다.

3부문 대상 수상자는 부총리 겸 교육부 장관 상장과 상금이 수여되었고, 최우수상과 우수상 수상자 12명은 국가평생교육진흥원 원장상과 상금이 수여되었다.

장애대학생 부문 대상 아주재 한혜경 학생은 ‘우리가 살아가는 방법’을 주제로 자신의 어려움을 깊이 공감해주던 도우미들을 통해 응원을 받고 새로운 도전을 시작했다고 밝혔다. 그의 도전 중 한 가지가 장애대학생이던 본인이 “직접 청각장애 학생의 원어 수업 대필도우미로서 돕는 일”이라며 “행복했다.”고 했다.

도우미 부문 대상을 받은 인덕대 김성희 학생은 장애학생의 학습권과 편의 제공에 대해 건의하고 요구하라는 조언을 하고, 해당 장애학생의 속 깊은 고민을 들어주었다. 그는 또래 아이들처럼 수다도 떨고 웃고 과제가 많다고 투덜대는 보통의 여대생으로 변한 모습을 수기에 담았다.

대학교직원 부문 대상을 받은 연세대 이주희 교직원은 장애인 당사자로서 대학생활 때 왠지 번거롭게 한 것 같아 죄송했던 경험에서 장애학생지원센터 근무를 통해 변화된 생각을 수기에 담았다. 그는 “장애학생에 대한 편의지원이 동등하게 학생으로서 교육받을 권리를 보장하기 위해 정당하게 제공되어야 하는 것임을 인식했다. ‘정당한 편의 제공’이 자연스럽고 당연한 것으로 여겨지는 그날 까지 우리 모두의 관심과 노력은 계속 되어야 할 것”이라고 했다.

시상식 후 서강대학교와 연세대학교의 장애대학생 지원 우수 사례 발표가 이어졌다. 서강대학교는 장애학생을 위한 동아리 지원과 장애학생 대상 1박2일 수련회, 무료 영어특강을 개최하고, 연세대학교는 장애학생의 학내 이동을 위한 휠체어리프트 차량 지원, 교재제작, 튜터링, 선배 멘토링 등 다양한 지원책을 통해 장애학생의 학업수행을 지원하고 있다.

교육부 전우홍 학생지원국장은 “향후 더 많은 장애학생이 대학에서 장애로 인한 어려움을 딛고 자신의 꿈을 펼칠 수 있도록 적극 지원하겠다.”고 밝혔다.

0
0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