3D프린팅 기술이용 치과용 의료기기 지원한다
3D프린팅 기술이용 치과용 의료기기 지원한다
  • 강나리 기자
  • heonjukk@naver.com
  • 승인 2019.12.06 15:0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4차 산업혁명의 핵심기술인 3D 프린팅 기술을 이용한 환자맞춤형 치과용 의료기기 개발이 활발해질 것으로 전망된다.

식품의약품안전처(처장 이의경)는 6일 3D 프린터 기술을 활용해 제작하는 ‘치과용 임플란트 가이드’와 ‘임시치관용 레진’ 2개 제품의 치과용 의료기기 허가·심사 가이드라인을 발간한다.

치과용 의료기기의 경우, 개개인의 구강구조에 맞는 맞춤형 의료기기에 대한 수요가 높고, 조금만 어긋나도 상당한 불편하기 때문에, 3D 프린팅 기술을 활용해 개인에게 꼭 맞는 정교한 제품을 만드는 신제품 개발이 활발한 분야이다. 이를 통해 보다 정밀하고 정확한 임플란트 시술이 가능하며, 자신에게 꼭 맞는 보철물을 사용할 수 있게 되어 시술시간을 단축하고, 시술 후 불편감을 줄일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

가이드라인의 주요내용은 ▲허가 인증 신고 절차 및 항목 ▲3D 프린터로 제조 되는 것을 고려한 안전성 유효성 심사자료 요건 ▲성능평가 항목 및 시험방법 등이 예시와 함께 안내되었다.

식약처는 “100세 시대에 내게 꼭 맞는 3D 프린팅 기술을 활용한 치과용 제품의 이용으로 국민 삶의 질 향상에 도움이 될 것”이라고 기대를 나타내고 “앞으로도 4차 산업혁명 시대의 변화하는 환경에 발맞추어 새 기술에 대한 규제방안을 적극 마련해 혁신적이고 창의적인 의료기기의 신속한 제품화를 지원하기 위해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0
0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