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귀리', 알츠하이머 치매 예방과 치료에 효과 있다
'귀리', 알츠하이머 치매 예방과 치료에 효과 있다
  • 김경아 기자
  • abzeus@nate.com
  • 승인 2019.12.05 11:3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해마에서 억제된 기억 형성 기작 회복하는 '아베난쓰라마이드(Avn)' 물질, 귀리에만 존재

귀리에 있는 독자적 성분이 치매 예방과 치료에 효과적인 것으로 확인됐다. 농촌진흥청은 귀리의 '아베난쓰라마이드' 물질이 알츠하이머 치매 예방과 치료에 효과가 있다는 것을 전남대학교 의과대학(조지훈, 김형석 교수 연구팀)과 함께 한 동물실험을 통해 세계 최초로 확인했다고 밝혔다.

귀리 [사진=Pixabay]
귀리 [사진=Pixabay]

아베난쓰라마이드(Avenanthramide, 이하 Avn)는 현재까지 보고된 곡물 중에는 유일하게 귀리에만 있는 물질이다. 전 세계 치매 환자의 60∼70%는 알츠하이머성 치매로 추산되며, 이는 뇌에 쌓인 독성 단백질 베타아밀로이드(β-amyloid)로 인해 신경세포가 손상돼 기억 형성을 방해하는 것으로 알려져 있다.

알츠하이머를 유도한 쥐에 Avn-C 단일 물질 6mg/kg을 2주간 먹여 실험한 결과, 해마에서 억제되었던 기억 형성의 기작을 회복하는 것으로 확인됐다. 쥐의 행동 평가(모리스 수중 미로 기억ㆍ물체 인식 기억)에서도 정상 수준의 기억력을 보였으며, 치매 증상의 하나로 나타나는 공격적인 행동도 완화됐다.

국산 귀리 품종인 ‘대양’에는 Avn-C가 평균 89.8㎍/g으로, 다른 국산 귀리나 외국산 귀리 가공제품보다 많은 양이 들어있다. 이에 ‘대양’ 품종을 2~3일간 발아한 추출물에서 Avn-C를 31mg/g 함유한 분획물을 제조했다. 이 분획물이 알츠하이머를 유도한 쥐의 해마에서 억제된 기억 형성의 기작을 다시 회복하게 하는 것도 확인했다.

이번 연구 결과는 국내 특허(전남대학교 공동, 제 10-1819658호)를 마치고 미국, 유럽, 중국 특허도 출원해 원천기술을 확보했으며, 최근 국제학술지(Molecular Neurobiology) 온라인판에 관련 논문을 게재했다.

알츠하이머를 유도한 쥐에 Avn-C 단일 물질 6mg/kg을 2주간 먹여 실험한 결과, 해마에서 억제되었던 기억 형성의 기작을 회복하는 것으로 확인됐다. 쥐의 행동 평가에서도 정상 수준의 기억력을 보였으며, 치매 증상의 하나로 나타나는 공격적인 행동도 완화됐다. [자료=농촌진흥청]
알츠하이머를 유도한 쥐에 Avn-C 단일 물질 6mg/kg을 2주간 먹여 실험한 결과, 해마에서 억제되었던 기억 형성의 기작을 회복하는 것으로 확인됐다. 쥐의 행동 평가에서도 정상 수준의 기억력을 보였으며, 치매 증상의 하나로 나타나는 공격적인 행동도 완화됐다. [자료=농촌진흥청]

농촌진흥청 국립식량과학원 조승호 중부작물부장은 “귀리의 지난해 수입량은 4만 5,000톤(2018)으로 2013년보다 911% 늘었다. 국내 소비 증가로 재배 면적도 늘고 있는 추세여서 이번 연구 결과가 우리 품종 소비 확대와 농가 소득에도 도움이 될 것으로 기대된다. 치매 예방과 치료를 위한 식의약 소재를 개발할 수 있는 기술 확보로 국민 건강 증진에도 기여할 수 있도록 관련 연구의 폭을 넓혀가겠다.”고 말했다.

2
0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