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학교생활행복도 증가추세, 영어의 학업성취도도 상승”
“학교생활행복도 증가추세, 영어의 학업성취도도 상승”
  • 정유철 기자
  • npns@naver.com
  • 승인 2019.11.29 16: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교육부, 2019국가수준 학업성취도 발표

‘2019년 국가수준 학업성취도 평가’의 교과 성취수준 분석 결과, 중·고등학교 모두 학교생활행복도가 꾸준히 증가하는 경향을 보였다.

교육부(부총리 겸 교육부장관 유은혜)와 한국교육과정평가원(원장 성기선)은 11월 29일(금) 이같은 내용의 2019년 국가수준 학업성취도 평가 결과를 발표했다.

[자료=교육부]
[자료=교육부]

 이 2019년 국가수준 학업성취도 평가 결과에 따르면 학교생활 행복도의 ‘높음’ 비율은 중학교 64.6%, 고등학교 64.7%로 2013년에 비해 각각 20.8%p, 24.3%p 증가했다. 2013년에는 중학교에 비해 고등학교의 학교생활 행복도의 ’높음‘ 비율이 낮은 편이었으나, 이후 고등학교의 지속적인 증가로 2019년은 중‧고등학교 각각 64.4%, 64.7%로 비슷했다.

학교생활 행복도 가운데 세부항목으로 교우관계, 학교생활의 즐거움 등 학생들이 심리적으로 잘 적응하고 있는 정도를 조사하는 심리 적응도의 경우 ‘높음’비율이 2013년과 비교했을 때 중·고등학교 각각 9.5%p, 14.9%p 증가했다.

[자료=교육부]
[자료=교육부]

학교에서 다양한 경험(동아리 활동, 학교 의사결정 참여 등) 및 교육 시설에 대한 만족도를 묻는 교육환경 만족도에서는 ‘높음’의 비율이 2013년과 비교했을 때, 중·고등학교 각각 21.3%p, 21.7%p증가했다.

교과기반 정의적 특성(자신감, 가치, 흥미, 학습의욕)도 중‧고등학교 모두 전년과 비교했을 때 전반적으로 높아진 경향이 나타났다. 특히, 학업성취 수준이 높을수록 교과 기반 정의적 특성이 높았고, ‘가치’와 ‘학습의욕’이 ‘자신감’, ‘흥미’에 비해 높게 나타났다. 교과별로는 수학 교과의 자신감, 가치, 학습의욕 ‘높음’ 비율이 중·고등학교 모두 국어, 영어에 비해 낮았다.

교과별 성취수준은 전년대비, 중·고등학교 모두 영어의 학업성취도는 상승하였고, 국어, 수학은 전반적으로 비슷한 수준이었다.

보통학력 이상 비율은 중학교 영어가 72.6%로 전년 대비 6.8%p 증가하였고, 고등학교 국어는 77.5%로 전년 대비 4.1%p 감소하였다

기초학력 미달의 경우, 중학교 영어는 3.3%로 전년 대비 2.0%p, 고등학교 영어는 3.6%로 전년 대비 2.6%p로 감소하였고, 국어와 수학은 전년과 비슷한 수준으로 나타났다.

전년대비 영어의 성취도는 상승하고 국어, 수학은 비슷한 수준성별 성취수준은 중·고등학교 모두 여학생이 전반적으로 남학생에 비해 학업성취도가 높게 나타났다.

[자료=교육부]
[자료=교육부]

 

보통학력 이상 비율은 여학생이 중‧고등학교 모두 국어, 영어에서 남학생에 비해 높았고, 기초학력 미달의 경우는 남학생이 중학교 모든 교과와 고등학교 국어, 영어에서 여학생에 비해 높게 나타났다.

지역규모별 성취수준 차이는 중학교에서 전반적으로 대도시가 읍면지역에 비해 높았고, 고등학교는 유의한 차이가 없는 것으로 나타났다. 보통학력 이상 비율은 중학교 모든 교과에서 대도시가 읍면지역에 비해 높았고, 기초학력 미달의 경우는 중학교 수학에서 읍면지역이 대도시에 비해 높게 나타났다.

교육부는 이번 평가 결과를 토대로 학생 중심의 ‘맞춤형 학습 지원 정책’을 꾸준히 추진할 계획이다. 지난 3월 발표한 ‘기초학력 지원 내실화 방안’을 시도 교육청과 협력하여 적극적으로 추진한다. 기초학력이 부족한 학생에게 맞춤형 종합지원을 하는 두드림학교는 올해 4,018개교로 대폭 늘렸으며, 2022년까지 5,000개교 이상으로 확대할 예정이다.

특히 교육부는 수학에 대한 흥미, 자신감, 성공경험을 높이기 위한 활동‧탐구 중심의 ‘생각하는 힘으로 함께 성장하는 수학교육’ 실현을 위한 ‘제3차 수학교육 종합계획’을 수립하여 내년 1월에 발표할 계획이다.

또한, 농어촌 학생들이 열악한 교육환경으로 인해 교육기회에서 차별받지 않도록 농어촌 교육 여건 개선 사업을 지속 추진하여 교육프로그램 특성화 학교(82개교) 및 공동 교육과정(9개 교육지원청)을 지원한다.

박백범 교육부 차관은 “학생의 학교생활 행복도가 꾸준하게 높아지고 있는 것은 긍정적인 현상으로, 모든 학생들이 배움의 과정에서 소외되지 않고 행복한 학교생활을 할 수 있도록 맞춤형 학습지원을 적극적으로 추진하겠다.”라고 말했다.

0
0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