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눔으로 더 따뜻해지는 ‘온맵시’ 캠페인 전개한다
나눔으로 더 따뜻해지는 ‘온맵시’ 캠페인 전개한다
  • 김민석 기자
  • arisoo9909@naver.com
  • 승인 2019.11.20 18:3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따뜻한 옷차림으로 에너지를 절약하고 건강도 지킬 수 있는 ‘온(溫)맵시 캠페인’ 진행

서울시는 환경 민관거버넌스 기구인 녹색서울시민위원회와 함께 내복 등을 착용한 따뜻한 옷차림으로 에너지를 절약하고, 건강도 지킬 수 있는 ‘온(溫)맵시 캠페인’을 전개한다. 오는 21일부터 3일간 덕수궁길 일대에서 시민들을 대상으로 캠페인을 전개하고, 서울에너지복지시민기금과 함께 ‘다가온(多家溫) 온(溫)맵시 나눔바자회’도 개최한다.
 

서울시는 환경 민관거버넌스 기구인 녹색서울시민위원회와 함께 내복 등을 착용한 따뜻한 옷차림으로 에너지를 절약하고, 건강도 지킬 수 있는 ‘온(溫)맵시 캠페인’을 전개한다. [사진=서울시]
서울시는 환경 민관거버넌스 기구인 녹색서울시민위원회와 함께 내복 등을 착용한 따뜻한 옷차림으로 에너지를 절약하고, 건강도 지킬 수 있는 ‘온(溫)맵시 캠페인’을 전개한다. [사진=서울시]

서울시는 녹색서울시민위원회와 공동주최로 2015년부터 해마다 ‘온(溫)맵시 캠페인’을 진행하고 있다. 온(溫)맵시로 건강을 지키는 동시에 난방비도 아끼고 온실가스를 줄이자는 취지이다. ‘온(溫)맵시’는 추운 겨울을 따뜻하게 보내자는 의미의 ‘온(溫)’과 아름답고 보기 좋은 모양새를 뜻하는 순우리말 ‘맵시’의 복합어로 편안하면서도 따뜻해 건강과 패션을 모두 고려한 옷차림이다. 간단한 습관 변화로 기후변화에 슬기롭게 대응하는 서울시의 대표적인 겨울철 에너지절약 캠페인이다.

‘다가온 온맵시 나눔바자회’에서는 내복, 방한용품, 겨울 잡화 등을 판매하고, 수익금의 일부는 서울에너지복지시민기금을 통해 에너지취약계층에게 전달된다. 디즈니 의류, 프로스펙스, 글로벌 SPA 스파오 등 10개 업체가 참여하여 내복, 방한용품, 겨울용 잡화 등을 최대 정가대비 20% 수준으로 판매할 예정이다.

또한, 이번 나눔바자회에서는 지난 8~9월 10개 자치구에서 진행한 ‘온실가스 감축, 시민이 답하다!’ 릴레이 워크숍과 10월 토론회에서 시민들이 나눈 온실가스 감축 방안에 대해 홍보하고 의견을 듣는 ‘온실가스 감축 주제관’도 운영한다.

이상훈 서울시 환경정책과장은 “기후위기 시대에 겨울철 시민들이 일상에서 쉽게 참여할 수 있는 온실가스 감축 행동인 온(溫)맵시에 적극 참여해 줄 것으로 기대한다. 아울러 올 겨울을 어려운 이웃이 따뜻하게 지낼 수 있도록 나눔바자회에도 시민들의 많은 관심 부탁드린다.”고 말했다.

0
0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