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휴먼브레인, 인간 내적역량의 계발'를 논한다
'휴먼브레인, 인간 내적역량의 계발'를 논한다
  • 정유철 기자
  • npns@naver.com
  • 승인 2019.11.18 17:0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글로벌사이버대학교, 11월30일 2019뇌교육 융합심포지엄 개최

뇌교육 특성화 대학인 글로벌사이버대학교(총장 이승헌)은 ‘2019 뇌교육 융합심포지엄’을 오는 11월 30일 서울시 강남구 삼성역 인근 알고(R.go) 코워킹 스페이스에서 개최한다고 밝혔다.

2019 뇌교육 융합심포지엄은 ‘휴먼브레인, 인간 내적역량의 계발’을 주제로 한다.

이 ‘2019 뇌교육 융합심포지엄’은 장래혁 뇌교육융합학과 교수의 사회로 오창영 뇌교육융합학과 학과장의 오프닝 스피치를 한다. 이어 1부 ‘유아두뇌발달의 놀이(이은정 뇌교육융합학과 겸임교수)’, ‘스마트 메이크업의 시대(채성은 뇌교육융합학과 겸임교수, 뷰티케어 연계전공)’ 등 발표를 한다.

2부는 영역별 뇌교육 사례발표로 ‘4차 산업혁명시대, 청소년의 미래 핵심역량 계발(최윤리 BR뇌교육 콘텐츠팀 팀장)’, ‘떠오르는 두뇌훈련 산업과 국가공인 브레인트레이너(노형철 브레인트레이너협회 사무국장)’, ‘인간의 내적역량 계발을 통한 휴머니티 회복(김지인 국제뇌교육협회 국제협력팀장)’을 발표한다. 3부는 재학생, 졸업생의 활동사례 발표가 이어진다.

뇌교육 특성화 대학인 글로벌사이버대학교는 ‘2019 뇌교육 융합심포지엄’을 오는 11월 30일 서울시 강남구 삼성역 인근 알고(R.go) 코워킹 스페이스에서 개최한다. [포스터=글로벌사이버대학교]
뇌교육 특성화 대학인 글로벌사이버대학교는 ‘2019 뇌교육 융합심포지엄’을 오는 11월 30일 서울시 강남구 삼성역 인근 알고(R.go) 코워킹 스페이스에서 개최한다. [포스터=글로벌사이버대학교]

글로벌사이버대학교 오창영 뇌교육융합학과 학과장은 “21세기 미래자산 뇌를 선점하기 위해 선진국들은 뇌과학을 통한 뇌 기능 및 구조적 탐구, 뇌질환 연구 등에 막대한 투자를 하고 있다”며, “한국은 세계에서 처음으로 뇌교육 분야의 4년제 학사, 석박사 학위과정을 갖춘 대학, 대학원이 설립되고 두뇌훈련 분야 브레인트레이너 자격이 국가 공인화한 나라인 만큼, 뇌활용 분야의 영역별 전문가 양성이 중요하다”고 강조했다.

‘2019 뇌교육 융합심포지엄’은 글로벌사이버대학교 뇌교육융합학과가 주최하고, 국제뇌교육협회, 브레인트레이너협회, 브레인월드가 후원한다. [자료=글로벌사이버대학교]
‘2019 뇌교육 융합심포지엄’은 글로벌사이버대학교 뇌교육융합학과가 주최하고, 국제뇌교육협회, 브레인트레이너협회, 브레인월드가 후원한다. [자료=글로벌사이버대학교]

글로벌사이버대학교는 세계 최초의 뇌교육융합학부 설립 등 독창성과 차별화한 4년제 학부 커리큘럼을 자랑하는 실용학문 중점대학이다. 뇌교육 대표학과인 뇌교육융합학과는 유아 두뇌발달, 아동청소년 두뇌훈련, 중장년 치매예방, HRD 핵심역량계발, 뇌건강 뷰티케어 등 영역별 뇌활용 전문가 양성을 목표로 한다.

또한, 세계를 휩쓸고 있는 방탄소년단 멤버 7명 중 6명의 모교이자 가장 많은 K-팝 아티스트들이 다니는 것으로 화제가 된 방송연예학과를 비롯해 다수의 문화계열 학과를 갖춰 한류 선도 대학으로 알려져 있다.

‘2019 뇌교육 융합심포지엄’은 오는 11월 30일(토) 오후 1시 30분부터 4시까지, 서울 강남구 지하철 2호선 삼성역 인근 알고 코워킹 스페이스에서 개최한다. 참가비 무료.

4
0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