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람과 동물이 조화롭게 공존하는 사회 사진공모전
사람과 동물이 조화롭게 공존하는 사회 사진공모전
  • 강나리 기자
  • heonjukk@naver.com
  • 승인 2019.11.08 15:5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제12회 동물사랑 사진공모전’ 입상작 12점 발표

‘사람과 동물의 조화로운 공존’을 한 장의 사진에 담은 작품들이 선정되었다. 대나무 숲에서 쏟아지는 빛을 반려견과 함께 바라보는 모습, 서로 꼭 닮은 모습으로 웃는 아들과 고양이, 석양이 아름다운 오후 반려동물과 마음을 주고받는 모습들이 흐뭇하게 한다.

농림축산검역본부가 주최한 '제12회 동물사랑 사진공모전'에서 대상을 받은 김택수 씨의 '시선이 머문 곳'. [사진=농림축산식품부]
농림축산검역본부가 주최한 '제12회 동물사랑 사진공모전'에서 대상을 받은 김택수 씨의 '시선이 머문 곳'. [사진=농림축산식품부]

농림축산검역본부가 주최한 ‘제12회 동물사랑 사진공모전’에서 올해 총 401건의 사진 작품이 접수되어 서면심사와 현장심사를 거쳐 최종 입상작 12점을 지난 7일 발표되었다. 2008년 시작된 동물사랑 사진공모전에는 최근 5년간 3,932건의 작품이 접수되어 동물을 사랑하는 국민의 문화 행사로 자리 잡았다.

대상은 김택수 씨가 출품한 ‘시선이 머문 곳’으로 대숲을 산책하면서 반려견과 함께 바라 본 빛내림의 순간을 담았다. 전문가들로부터 화면구성과 구도, 빛 처리 등 작품성이 탁월하다는 평가를 받았다.

최우수상은 아들과 고양이의 꼭 닮은 웃음을 담은 김재현 씨의 ‘따라하기’이다. 우수상은 울산 태화강 대숲에서 떼까마귀 수만 마리의 군무를 반려견과 바라보는 최관식 씨의 ‘동행’, 반려견 두 마리가 서로 의지하는 모습을 담은 김태운 씨의 ‘동행’, 그리고 석양 속에서 반려동물과 공감하는 고수경 씨의 ‘교감’이 수상했다.

(시계방향으로) 최우수상 김재현 씨의 '따라하기', 우수상을 받은 최관식 씨의 '동행, 고수경 씨의 '교감', 김태운 씨의 '동행'. [사진=농림축산식품부]
(시계방향으로) 최우수상 김재현 씨의 '따라하기', 우수상을 받은 최관식 씨의 '동행, 고수경 씨의 '교감', 김태운 씨의 '동행'. [사진=농림축산식품부]

장려상은 중성화 수술을 받은 길고양이를 담은 김영수 씨의 ‘유원지의 생활’, 봄나들이 나온 오리가족을 담은 이영진 씨의 ‘오리가족의 봄나들이’, 양떼들의 웃음을 담은 서영태 씨의 ‘웃음이 절로 나네’ 등 7점이다.

입상작들은 동물보호 및 복지 업무관련 행사시 적극 활용되며, 각종 홍보물과 달력 등으로 제작‧배포할 예정이다.

김기연 동물보호과장은 “우리 사회의 구성원이 된 반려동물, 부득이하게 이용되는 실험동물 등에 대한 사회적 의미를 재조명하고, 동물보호와 복지 인식이 선진화될 수 있도록 계속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0
0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