찻잎의 '체지방 분해 성분' 추출 기술 개발
찻잎의 '체지방 분해 성분' 추출 기술 개발
  • 김경아 기자
  • abzeus@nate.com
  • 승인 2019.11.08 15:1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농촌진흥청과 전남대학교 공동 연구, 숙성 과정 없이 산 처리와 효소 추출

농촌진흥청에서 숙성 과정 없이 생잎에서 체지방 감소에 도움을 주는 ‘갈산(gallic acid)’ 성분을 대량으로 생산하는 기술을 개발했다.

갈산(gallic acid)은 찻잎의 에피갈로카테킨 갈레이트를 분해해 얻을 수 있으며, 에피갈로카테킨 갈레이트는 찻잎에 많이 들어있는 성분으로 강력한 항산화기능을 지니며, 건강 증진과 지방 분해 효과가 우수하다.

차나무 [사진=농촌진흥청]
차나무 [사진=농촌진흥청]

갈산은 물에 잘 녹지 않고 떫은맛이 강한 특성 때문에 6개월가량 후발효차(청태전, 보이차 등)로 만드는 숙성 기간이 필요하여 추출이 쉽지 않다. 이에 농촌진흥청이 전남대학교와 함께 에피갈로카테킨 갈레이트가 가장 많은 국산 ‘참녹’ 품종에 산을 처리하고 효소로 가수분해한 결과, 세물차(7~8월 수확) 잎의 갈산이 처리 전보다 95배 증가하고, 차 추출물의 갈산도 42.6배 증가한 것을 확인했다.

에피갈로카테킨 갈레이트(EGCG)가 가장 풍부한 ‘참녹’ 품종의 세물차 잎을 수확해 이용한 경우 갈산(GA)이 95배 증가했다. [자료=농촌진흥청]
에피갈로카테킨 갈레이트(EGCG)가 가장 풍부한 ‘참녹’ 품종의 세물차 잎을 수확해 이용한 경우 갈산(GA)이 95배 증가했다. [자료=농촌진흥청]

이번 연구는 2건의 특허 출원 마치고 산업체에 기술 이전을 준비 중이다. 이 기술을 활용하면 후발효차로 만드는 발효 과정 없이도 떫은맛은 적고 체중 감소 효과는 좋은 갈산을 더 많이 생산해 건강기능원료로 활용할 수 있다. 수확이 늦어 고급차로 활용할 수 없었던 국내 품종 세물차의 이용 가치를 높이고 농가의 소득원으로 이용하는 계기가 될 것으로 기대한다.

농촌진흥청 국립원예특작과학원 서형호 온난화대응농업연구소장은 “이번 연구를 통해 활용도가 떨어졌던 찻잎의 우수한 성분을 쉽고 빠르게 대량으로 생산할 수 있게 됐다.”며 “활용도가 낮은 세물차가 농가의 새로운 소득원으로 활용되길 기대한다.”고 전했다.

0
0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