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중 오염물질 자동분석 기술, 국제특허 등록증 획득
수중 오염물질 자동분석 기술, 국제특허 등록증 획득
  • 김경아 기자
  • abzeus@nate.com
  • 승인 2019.10.30 15:2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수질오염사고의 실시간 관측 등 신속한 수질측정 및 대응을 위한 국산기술의 해외 활용 기대

흐르는 물속에 들어 있는 미량의 유기오염물질을 실시간으로 자동분석하는 기술에 대해 국립환경과학원이 미국과 스위스 특허기관으로부터 지난 10월 23일 국제특허 등록증을 획득했다.

이 기술은지난 2015년 3월 국내특허를 취득한 기술이며 국립환경과학원에서 개발했다. 이번 국제특허 획득은 측정분석기술 분야의 강국인 미국과 스위스로부터 우리나라 연구기관의 기술이 진보성을 인정받았다는 의의를 가진다.

미국 특허(US10408800B2) 등록증 [자료=환경부]
미국 특허(US10408800B2) 등록증 [자료=환경부]
스위스 특허(CH711779B1) 등록증
스위스 특허(CH711779B1) 등록증  [자료=환경부]

또한, 국내에 이은 국제특허의 등록을 계기로 국내외 측정장비 업체로 기술이전을 통한 실용화가 가능해졌다. 현재 이 기술은 2017년 12월부터 낙동강 수계 정수장에서 시제품이 현장 적용 중이다. 이 기술은 경제성과 실용성 측면에 중점을 두며, 시제품을 이용한 실험실 및 현장적용 결과 측정의 감도, 정확도, 정밀도 및 신속성 등이 우수하여 현장 활용성이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 벤젠, 톨루엔, 디클로로메탄과 같은 휘발성유기화합물질(VOCs)을 포함하여 페놀류, 농약류, 소독부산물류 및 과불화화합물과 같은 유해물질을 실시간 감시하는 용도뿐만 아니라 조류(藻類, 식물성플랑크톤) 발생 시기에 지오스민, 2-엠아이비(MIB)와 같이 극미량으로 존재하는 맛냄새물질의 실시간 측정이 가능하다.

수중 유기오염물질 실시간 자동분석장치 시제품 설치 모습 [사진=환경부]
수중 유기오염물질 실시간 자동분석장치 시제품 설치 모습 [사진=환경부]

이 기술을 정수장 등에서 효과적인 오염물질 처리와 비용절감을 위해 약품주입체계와 연계하여 활용하거나, 강이나 호수 등에 설치되어 있는 수질자동측정망과 하․폐수처리장과 같은 오염원에서 유해물질에 대한 신속한 대응체계를 구축하는 데 활용할 수 있다. 아울러 안전한 물환경 등 사회적 가치의 실현이라는 국정과제에도 부합한다.

이수형 국립환경과학원 상하수도연구과장은 “국가 연구개발 성과를 국제적으로 인정받은 것에 그치지 않고 실제 현장에 적용하여 국민 생활에 도움이 될 수 있도록 관련 연구개발에 매진하겠다”라고 말했다.

0
0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