치유농업 활동, 고혈압‧당뇨 등 생활습관성 질환관리에 효과적
치유농업 활동, 고혈압‧당뇨 등 생활습관성 질환관리에 효과적
  • 강나리 기자
  • heonjukk@naver.com
  • 승인 2019.10.17 11:5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스트레스 호르몬 28.1% 줄고 인슐린분비능 47.4% 증가

최근 관심이 높아지는 치유 농업이 건강과 삶의 질 향상에 기여해 농업이 생산 수단은 물론 건강 증진의 수단으로서 가치와 효과가 있다는 연구결과가 나왔다.

농촌진흥청(청장 김경규)은 전북대 기능성식품임상시험지원센터, 순창군농업기술센터와 함께 생활습관성 질환자 14명(평균 나이 49.8세)을 대상을 주1회(회당 4시간) 씩 7차에 걸쳐 치유농업프로그램을 운영했다.

농촌진흥청이 운영하는 치유농업 프로그램 참가자들. [사진=농촌진흥청]
농촌진흥청이 운영하는 치유농업 프로그램 참가자들. [사진=농촌진흥청]

임상실험 결과, 치유농업 활동이 고혈압, 당뇨 같은 생활습관성 질환자(대사성 만성질환)의 신체적, 정신적 건강에 긍정적 효과가 있다고 확인되었다.

프로그램은 텃밭 설계, 씨앗 심기, 모종 심기, 꽃‧채소 가꾸기와 콩 수확 등 텃밭 가꾸기를 위주로 음식 만들기, 농장 주변 산책 등 신체활동 중심으로 구성했다. 참가자들은 텃밭에서 햇볕을 쬐며 상추, 시금치 등 녹색채소를 가꾸고 농장주변을 산책하며 꽃을 감상하고 직접 수확한 콩으로 음식을 만들어먹었다.

참여자의 뇌파 분석 결과 안정‧이완 지표의 경우 42%가 올랐고, 긴장‧스트레스 지표는 21.7%가 낮아졌으며, 스트레스 호르몬(타액 코르티솔 농도)은 28.1%가 줄었다.

생활습관성 질환자 대상 치유농업활동 사전과 사후 뇌파변화. [사진=농촌진흥청]
생활습관성 질환자 대상 치유농업활동 사전과 사후 뇌파변화. [사진=농촌진흥청]

생활습관성 질환자의 중요한 건강지표인 허리둘레는 평균 2cm 줄었고, 인슐린분비능 지표의 경우 47.4%가 증가했다. 또한 나쁜 콜레스테롤도 9.2% 줄어들었다.

농촌진흥청 국립원예특작과학원 신학기 원예작물부장은 “치유농업이 국민 삶의 질의 높이고, 농업과 농촌 발전에 기여하도록 식물의 치유효과 발현원리를 검증하고, 연령‧직업‧건강상태에 따른 맞춤형 프로그램을 개발 보급하겠다.”고 밝혔다.

0
0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