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씨앗, 미래를 바꾸다’ 2019 국제종자박람회 열린다
‘씨앗, 미래를 바꾸다’ 2019 국제종자박람회 열린다
  • 강나리 기자
  • heonjukk@naver.com
  • 승인 2019.10.11 18:2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10월 16일~18일 김제 민간육종연구단지서 국내 유일 종자분야 산업박람회

국내 육성 우수 종자품종을 전 세계에 알리고 종자산업을 미래성장산업으로 육성하기 위한 국내 유일의 종자분야 산업박람회가 오는 16일부터 18일 전북 김제 민간육종연구단지서 열린다.

농림축산식품부(장관 김현수)와 전라북도, 김제시가 공동으로 주최하는 ‘2019 국제종자박람회’에는 종자기업뿐 아니라 종자관련 전후방 산업관련 기업까지 참여하며, 해외바이어 초청 및 수출상담 부분을 강화했다.

10월 16일부터 3일간 전북 김제 민간육종연구단지서 열리는 '2019 국제종자박람회'행사장 조감도. [사진=농림축산식품부]
10월 16일부터 3일간 전북 김제 민간육종연구단지서 열리는 '2019 국제종자박람회'행사장 조감도. [사진=농림축산식품부]

‘씨앗, 미래를 바꾸다’를 주제로 열리는 이번 종자박람에서서는 수출 확대를 위해 30여 명의 신규 해외바이어를 발굴하고, ‘수출상담회’에서 기업대 기업(B2B), 소비자(B2C)가 만나는 자리를 마련한다. 또한 참여 기업들이 보유한 신품종과 신제품, 신기술을 소개하는 ‘기업설명회’도 운영한다.

전시관은 ▲주제존 ▲산업존 ▲체험존으로 운영된다. 주제존은 ‘미래의 핵심가치를 담다’를 주제로 종자산업의 과거와 현재, 미래를 내다볼 수 있는 육종 신기술 등 다양한 콘텐츠로 구성되었다. 산업존은 국내외 종자기업의 품종과 종자산업 전후방 기업의 제품을 전시 및 소개해 기업과 바이어 간 비즈니스 상담이 이루어질 예정이다. ‘미래의 희망을 품다’를 주제로 한 체험존에서는 미래 농업일자리와 심지화분 만들기, 드론 시뮬레이터, 3D펜 및 가상현실(VR)영상체험 등 오감만족의 볼거리와 체험교육이 마련된다.

특히, ‘전시포’에서는 국내외 유통되는 다양한 작물의 품종과 유전자원을 직접 재배해 해외바이어와 농업인, 일반 관람객이 현장에서 다양한 작물의 생육현황을 눈으로 확인가능하다. 또한 전시포 한편에는 관람객이 직접 재배작물을 수확하고 맛 볼 수 있는 ‘고구마와 콜라비 수확체험’을 운영할 계획이다. 사전 또는 현장 신청으로 참여할 수 있다.

0
0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