숲 속 맑은 공기로 아이들 건강 되찾는다
숲 속 맑은 공기로 아이들 건강 되찾는다
  • 김경아 기자
  • abzeus@nate.com
  • 승인 2019.09.23 11:0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환경부와 국립공원공단, 아토피ㆍ비염 등으로 힘들어하는 어린이와 가족 대상 무료 교육ㆍ캠프 확대

환경부와 국립공원공단은 아토피, 알레르기비염, 천식 등 환경성질환의 예방과 치유를 위한 ‘건강 나누리 캠프’를 내년부터 확대 운영한다. 이를 위해 현재 운영 중인 건강나누리 캠프 과정(프로그램)을 늘리고 지역 공부방 및 아동센터, 보육원 등 취약계층 지원기관의 어린이들이 ‘기관ㆍ단체’로 참여할 수 있는 과정을 신설할 예정이다. 2009년부터 매년 무료로 운영 중인 건강나누리 캠프는 환경성질환으로 힘들어 하는 어린이와 가족을 대상으로 무료로 운영하고 있다.

2018년 건강나누리 캠프에서 참가자들이 숲 속 자연에 대해 설명을 듣고 있다. [사진=환경부]
2018년 건강나누리 캠프에서 참가자들이 숲 속 자연에 대해 설명을 듣고 있다. [사진=환경부]

9월부터 11월까지 캠프는 총 33회(당일형 20회, 1박2일형 10회, 2박 3일형 3회) 운영할 예정이며, 계룡산 국립공원사무소, 가야산생태탐방원 등은 현재 참가자를 모집 중이다. 참가자들은 자연재료 식사 및 간식, 천연보습제 등을 만들어 보고 동·식물 관찰 숲길 걷기와 같은 친환경 체험을 할 수 있다. 또한 전문 의료인에게 질환에 대한 진단과 상담, 교육 등을 받을 수 있다.

2018 건강나누리 캠프에서 참가자들이 건강 간식 만들기를 체험하고 있다. [사진=환경부]
2018 건강나누리 캠프에서 참가자들이 건강 간식 만들기를 체험하고 있다. [사진=환경부]

환경성질환을 앓고 있는 어린이는 누구나 참여 할 수 있으며 취약계층 가족에게는 우선적으로 참여 기회를 제공한다. 우선참가 대상자는 다문화가족지원법, 국민기초생활보장법, 사회복지사업법, 노인복지법, 장애인복지법, 한부모가족지원법 대상자이다. 참가자 안전과 편의를 위해 어린이는 보호자와 반드시 동행해야 하며 보호자와 함께 교육을 받을 수 있도록 주말과 방학 기간에 당일형 또는 숙박형으로 운영된다.

 내년부터 보육원 등 취약계층 지원기관에서 단체 참여를 원할 경우 북한산 등 전국 11개 국립공원사무소에 연락하여 참석 가능여부, 기간 등을 상담하면 된다. 캠프 참가 신청은 전국 11개 국립공원사무소, 생태탐방원에서 선착순으로 접수를 받고 있으며, 일정과 관련한 자세한 사항은 국립공원공단 탐방해설부(033-769-9571)로 문의하면 된다. 자세한 안내는 국립공원공단 누리집(www.knps.or.kr)에서 볼 수 있다.

0
0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