폭력예방교육 사각지대 해소를 위해 직접 찾아간다!
폭력예방교육 사각지대 해소를 위해 직접 찾아간다!
  • 김민석 기자
  • arisoo9909@naver.com
  • 승인 2019.09.20 11:3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도서벽지 거주 주민 대상 ‘찾아가는 폭력예방교육’ 특별 실시

여성가족부(장관 이정옥)는 한국양성평등교육진흥원과 9월 20일, 전남 신안군 자은도를 시작으로 도서벽지 거주 주민을 위한 ‘찾아가는 폭력예방교육’을 실시한다.

이번 교육은 지자체와 경찰청, 다문화가족지원센터 등 지역 기반 시설과 협업을 통해 지역 사회와 소통의 기회가 적고 복지 지원이 취약한 다문화가족을 대상으로 중점 실시한다. 이번에 우선적으로 실시되는 전남 지역은 전체 행정구역 내 도서벽지 비중이 높아 폭력예방교육 기회가 상대적으로 적을뿐더러 약 6천여 명의 결혼이주 여성이 거주하고 있다.

여성가족부는 이번 교육을 통해 폭력 피해 신고와 상담 방법에 관한 정보는 물론 지역사회 구성원으로서 관계망을 넓힐 수 있도록 주민 교류의 장을 제공할 계획이다. 교육 방법은 대상의 특성에 맞춰 강의와 연극을 연계한 교육 방식을 도입하고, 통역보조를 지원하는 등 맞춤형으로 제공한다. 경찰청과 다문화가족지원센터, 여성긴급전화1366 등 유관기관에서 제공하는 서비스에 대한 홍보와 지역 보건소의 출장검진서비스도 함께 제공할 예정이다.

여성가족부는 지난 2013년부터 폭력예방교육 사각지대 해소와 폭력에 대한 지역사회 인식 개선을 위해 20명 이상의 개인이나 단체가 희망하면 전국 어디든 ‘찾아가는 폭력예방교육’을 실시하고 있다. 교육을 희망하는 단체나 지역 공동체는 ‘예방교육 통합관리 홈페이지(shp.mogef.or.kr) 또는 대표전화(1661-6005)를 통해 신청 가능하다.

황윤정 여성가족부 권익증진국장은 “폭력에 대한 국민의 인식 변화와 시의성 있는 피해 예방·구제를 위해 폭력예방교육이 전국으로 확대되어야 한다. 여성가족부는 ‘찾아가는 폭력예방교육’을 통해 일상에서의 성폭력·가정폭력 근절을 위한 사회적 기반 마련을 위해 더욱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0
0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