카레 원료인 '강황', 지방간 억제와 나쁜 콜레스테롤 감소 효과
카레 원료인 '강황', 지방간 억제와 나쁜 콜레스테롤 감소 효과
  • 김경아 기자
  • abzeus@nate.com
  • 승인 2019.09.17 18:5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농촌진흥청, 4주간 강황추출물 투여하는 동물실험으로 중성지방과 콜레스테롤 변화 등 측정

농촌진흥청은 카레 원료로 사용되는 ‘강황’이 중성지방과 나쁜 콜레스테롤을 줄이는 데 효과가 있음을 동물실험을 통해 확인했다.

강황 추출물 농도에 따른 중성지방과 콜레스테롤 변화 등을 측정한 이번 연구는 농촌진흥청에서 강황의 특정 성분이 지방간 억제에 효과가 있음을 확인(2016)한 연구 결과를 토대로 했다. 실험은 비알코올성 지방간을 유도한 동물모델에 4주간 저농도(50mg/kg/일)와 고농도(100mg/kg/일)의 강황추출물을 투여하는 방식으로 진행했다.

연구 결과, 중성지방은 대조집단을 100%로 봤을 때, 저농도 집단은 31%, 고농도에서는 49% 줄어들었다. 지방 생성을 억제하는 효소는 저농도(36%)보다 고농도(46%)에서 증가해 강황 추출물이 지방 합성과 축적을 막는 데 도움이 됨을 확인했다. 총콜레스테롤도 저농도는 16%, 고농도는 42% 줄었다. 나쁜 콜레스테롤은 저농도에서 64%, 고농도에서 85%까지 억제됐다. 혈액에 지방이 쌓이면 간 손상으로 이어진다. 강황 추출물 투여 동물은 간세포 손상으로 증가하는 요소들이 저농도에서는 각각 59%, 19%, 고농도에서는 각각 65%, 60% 줄어 지난 연구와 비슷한 감소 추세를 보였다.

카레 원료로 사용되는 ‘강황’이 중성지방과 나쁜 콜레스테롤을 줄이는 데 효과가 있음이 동물실험을 통해 밝혀졌다. 강황은 인도, 중국, 동남아시아에 분포되어 있는 생강과 식물로 예로부터 체온을 높이고 지방 축적은 막아 신진대사를 활발하게 하는 효능이 있다고 알려져 있다. [사진=Pixabay]
카레 원료로 사용되는 ‘강황’이 중성지방과 나쁜 콜레스테롤을 줄이는 데 효과가 있음이 밝혀졌다. 강황은 인도, 중국, 동남아시아에 분포되어 있는 생강과 식물로 예로부터 체온을 높이고 지방 축적은 막아 신진대사를 활발하게 하는 효능이 있다고 알려져 있다. [사진=Pixabay]

강황은 인도, 중국, 동남아시아에 분포되어 있는 생강과 식물로 예로부터 체온을 높이고 지방 축적은 막아 신진대사를 활발하게 하는 효능이 있다고 알려져 있다. 전 세계 소비량의 80%가 인도에서 생산되며, 우리나라는 1997년 전남 진도를 시작으로 전라도, 경기도, 제주도 등에서 생산 중이다. 울금과 혼용되기도 하는데, 흔히 뿌리줄기를 ‘강황’이라 하며 구형이나 방추형으로 생긴 덩이뿌리를 ‘울금’이라고 부른다.

이번 연구는 국내산 강황의 효과를 다시 확인함으로써 비알코올성 지방간을 예방하는 건강기능식품, 천연물 기반 치료제 개발에 한 걸음 더 다가섰다.

0
0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