구(舊) 방화도등대, 등대문화유산 제24호로 지정
구(舊) 방화도등대, 등대문화유산 제24호로 지정
  • 정유철 기자
  • npns@naver.com
  • 승인 2019.09.10 14:2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현존 국내 최고(最古) 철탑등대로 역사, 건축학, 기술사상 가치 높아

경남 거제시 둔덕면 방화도 한려해상국립공원에는 ‘구(舊) 방화도등대’가 있다.

1911년 건립한 방화도등대는 높이 약 8m의 철탑구조물이었으나, 1981년에 철탑을 2m가량 증축하여 현재에 이르렀다. 2006년에 15m 높이의 새로운 등대를 세우면서 구(舊) 방화도등대는 통영항을 드나드는 선박의 길잡이 역할을 마감했다.

등대문화유산 제24호 구(舊) 방화도등대,  해양수산부는 경남 거제시 둔덕면 방화도 한려해상국립공원에 있는 ‘구(舊) 방화도등대’를 등대문화유산 제24호로 지적했다. [사진=해양수산부]
등대문화유산 제24호 구(舊) 방화도등대, 해양수산부는 경남 거제시 둔덕면 방화도 한려해상국립공원에 있는 ‘구(舊) 방화도등대’를 등대문화유산 제24호로 지적했다. [사진=해양수산부]

 

구(舊) 방화도등대는 건립한 지 108년이 지났지만, 원형을 여전히 그대로 유지한 국내 최고(最古) 철탑등대로 역사상 가치를 인정받고 있다. 백합 문양 장식의 세련된 하부구조와 망루형태의 상부구조, ‘ㄱ’자 형강을 리벳(못)과 볼트로 조립한 건축기술 등이 건축학에서도 보존가치가 높다. 건립 당시 특출한 발명품이었던 ‘아가(AGA)식 등명기’를 설치하여 무인으로 운영되었던 점은 기술사에서도 의미가 있다.

아가식 등명기는 스웨덴 발명가 구스타프 달렌(1869~1937)이 개발한 한 것으로, 등불 연료 저장기와 해가 뜨면 닫히고 밤이 되면 다시 열리는 태양 밸브를 사용하여 등댓불을 켜는 장치이다.

해양수산부(장관 문성혁)는 경남 거제시 둔덕면 방화도 한려해상국립공원에 세운 ‘구(舊) 방화도등대’를 등대문화유산 제24호로 지정하였다고 11일(수) 밝혔다.

구(舊) 방화도등대는 건립한 지 108년이 지났지만, 원형을 여전히 그대로 유지한 국내 최고(最古) 철탑등대로 역사상 가치를 인정받고 있다. [사진=해양수산부]
구(舊) 방화도등대는 건립한 지 108년이 지났지만, 원형을 여전히 그대로 유지한 국내 최고(最古) 철탑등대로 역사상 가치를 인정받고 있다. [사진=해양수산부]

 

이에 앞서 해양수산부 등대문화유산위원회는 두 차례 조사를 하여 구(舊) 방화도등대의 보존과 활용가치를 검증하였고, 지난 8월 26일 심의를 거쳐 만장일치로 구(舊) 방화도등대의 등대문화유산 지정을 결정하였다. 등대문화유산위원회는 해양수산부 장관이 위촉한 7인 이내의 위원(위원장 김종헌 배재대 교수)으로 구성되어, 역사상 가치가 있는 항로표지의 보존 관리에 관한 중요 사항을 의결한다.

해양수산부 등대문화유산위원회는 지난 2006년에 역사나 학문상 보존가치가 있는 팔미도등대, 가덕도등대, 호미곶등대 등 23개 등대를 등대문화유산으로 지정한 바 있다.

김민종 해양수산부 해사안전국장은 “이번 등대문화유산 지정으로 구(舊) 방화도등대를 체계적으로 보존과 관리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며, “앞으로도 보존가치가 높은 등대문화유산들을 추가로 지정하여 적극적으로 보존해 나갈 계획이다.”라고 말했다.

0
0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