민‧관이 합동으로 신개념 항공교통수단 기술 개발한다
민‧관이 합동으로 신개념 항공교통수단 기술 개발한다
  • 김민석 기자
  • arisoo9909@naver.com
  • 승인 2019.09.04 17:2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미래형 개인 비행체(PAV) 개발 및 교통산업 활성화 등을 위한 발전전략협의체 구축

국토교통부(장관 김현미)와 산업통상자원부(장관 성윤모)는 4일, 서울 더플라자호텔에서 ‘민관 공동PAV 산업 발전전략협의체 발족 및 업무협약식’을 개최했다. 이에 드론택시 등 신개념 항공교통수단으로 활용될 미래형 개인 비행체(PAV, Personal Air Vehicle) 개발 및 교통산업 활성화 등을 위한 민관 합동 발전전략협의체를 구축한다.

미래형 개인비행체는 전기동력(모터, 배터리 등)을 사용해 도심상공에서 사람과 화물을 운송하는 3차원 모빌리티 수단이다. 항공, 자동차, ICT, AI 등 다양한 기술과 업(業)을 융합하는 신산업이자 혁신적 교통수단을 제공하여, 향후 막대한 부가가치가 창출될 것으로 기대되는 분야다.
 

국토교통부(장관 김현미)와 산업통상자원부(장관 성윤모)는 4일, 서울 더플라자호텔에서 ‘민관 공동PAV 산업 발전전략협의체 발족 및 업무협약식’을 개최했다. [사진=국토교통부]
국토교통부(장관 김현미)와 산업통상자원부(장관 성윤모)는 4일, 서울 더플라자호텔에서 ‘민관 공동PAV 산업 발전전략협의체 발족 및 업무협약식’을 개최했다. [사진=국토교통부]

협의체에는 자동차, 항공, 배터리, 전기‧전자, 교통서비스, 정비‧인프라 등 다양한 분야의 산업계, 학계, 연구계가 참여하여 PAV산업 발전을 위해 공동의 노력을 기울인다. 또한, 국토부와 산업부 간의 협력으로 기술개발과 안전, 교통관리 등을 동시에 추진해 시행착오를 줄여나감으로써 국내 드론교통서비스 도입과 세계시장 진출 촉진을 유도할 것으로 기대된다.

한편, 이번 협약을 통해 자율비행 개인항공기 개발사업에서 국토교통부는 안전한 항공 교통수단의 운항을 위해 기체 인증기술, 자동비행제어시스템, 안전운항체계 및 교통서비스 도입방안 등을 추진한다. 산업통상자원부는 분산전기추진 등 핵심기술, 지상장비 개발 및 시험과 함께 속도 200km/h 이상급 시제기 개발 등을 추진한다. 양 부처는 내실 있는 R&D를 위하여 ▲국장급 운영위원회 및 과장급 실무분과 구성·운영 ▲수시 협조체계 구축 ▲공동행사 개최 등을 중점 협력해나갈 예정이다.

어명소 국토교통부 항공정책관은 “최근 국토부에 미래드론교통담당관이 출범한데 이어, 산업부와 협업을 통해 ‘23년까지 드론교통 관리체계 마련 목표 달성에 시너지 효과가 기대된다.”고 밝혔다.

최남호 산업통상자원부 제조산업정책관은 “PAV산업은 향후 폭발적 성장이 기대되는 산업 분야며, 선진국과 기술격차도 크지 않은 만큼 선제적이고 과감한 투자가 필요하다.”며, “민관 공동 PAV산업 발전전략협의체에 더욱 다양한 업계의 참여를 통해 산업간 융합을 촉진해 나갈 계획”이라고 언급했다.

0
0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