해양생태계를 보호 위한 ‘제12회 해양보호구역대회’ 개최
해양생태계를 보호 위한 ‘제12회 해양보호구역대회’ 개최
  • 김경아 기자
  • abzeus@nate.com
  • 승인 2019.09.04 17:3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전남 무안군 황토갯벌랜드에서 9월 5일(목)부터 6일(금)까지 개최

해양수산부(장관 문성혁)는 9월 5일(목)부터 6일(금)까지 이틀간 전라남도 무안군 황토갯벌랜드에서 ‘제12회 해양보호구역대회’를 개최한다.

해양보호구역은 해양자산의 지속적인 이용 가능성을 확보하면서 무분별한 개발행위로부터 해양생태계를 보호하기 위해 정하는 구역을 말하며, 우리나라도 총 28개소, 약 1,777㎢ 규모의 해양보호구역을 지정하여 관리하고 있다. 해양보호구역대회는 전국의 관계자들이 모여 해양보호구역 발전을 위한 경험과 노하우를 공유하고 앞으로의 발전방향을 모색하는 소통의 장으로 2008년부터 매년 개최되었다.

해양수산부는 9월 5일(목)부터 6일(금)까지 이틀간 전라남도 무안군 황토갯벌랜드에서 ‘제12회 해양보호구역대회’를 개최한다. [포스터=해양수산부]
해양수산부는 9월 5일(목)부터 6일(금)까지 이틀간 전라남도 무안군 황토갯벌랜드에서 ‘제12회 해양보호구역대회’를 개최한다. [포스터=해양수산부]

올해 12회째를 맞는 해양보호구역대회는 국내 최초의 해양보호구역으로 지정된 무안갯벌에서 열리며 지역주민, 시민단체, 정부ㆍ지자체 관계자 등 120여 명이 참석할 예정이다. 5일(목)에는 해양보호구역의 발전방향 발표에 이어 한-와덴해 3국 협력체 간 양해각서 체결 10주년을 기념한 명사특강이 진행된다. 와덴해(wadden sea)는 독일-네덜란드-덴마크가 협력하여 관리하고 있는 국가 간 습지보전 협력체제의 전형으로 세계적인 갯벌관리 모범지역이며 우리나라와의 양해각서는 2009년 3월 30일에 체결했다. 명사 특강 발표자는 독일 니더작센주 국립공원관리청의 베른트 올트만스(Bernd Oltmanns) 자연보전부서장으로, 독일의 갯벌복원과 해양생태관광사례에 대해 발표한다. 아울러, 해양보호구역 관리 개선 및 발전을 위한 아이디어 경진대회와 갯벌난타공연, OX 퀴즈대회 등도 열릴 예정이다. 6일(금)에는 갯벌해설사가 인솔하는 무안갯벌 현장학습과 해양보호구역 아이디어 경진대회 수상자 발표 및 시상식이 진행된다.

0
0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