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중‧일 문화재 보존과학 전문가 300여 명 한 자리에
한‧중‧일 문화재 보존과학 전문가 300여 명 한 자리에
  • 강나리 기자
  • heonjukk@naver.com
  • 승인 2019.08.21 17:1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29일~30일, ‘2019 대전 동아시아 문화유산 보존 국제심포지엄’개최

한국과 중국, 일본 3개국 문화유산 보존과학 전문가 300여 명이 동아시아 문화재 보존과학의 현황과 새로운 보존기술과 방법 개발에 대한 정보교환을 위해 대전에 모인다.

문화재청 국립문화재연구소는 동아시아문화유산보존학회와 공동으로 오는 29일과 30일, 대전 KT인재개발연수원에서 ‘2019 대전 동아시아 문화유산 보존 국제 심포지엄’을 개최한다. 해당 심포지엄은 2009년부터 격년으로 개최되며, 올해로 6회를 맞는다.

오는 29일과 30일 대전 KT인재개발연구원에서 한국과 중국, 일본 3개국 문화유산 보존과학 전문가 300여 명이 참여하는 '2019 대전 동아시아 문화유산 보존 국제 심포지엄'이 열린다. [사진=문화재청]
오는 29일과 30일 대전 KT인재개발연구원에서 한국과 중국, 일본 3개국 문화유산 보존과학 전문가 300여 명이 참여하는 '2019 대전 동아시아 문화유산 보존 국제 심포지엄'이 열린다. [사진=문화재청]

심포지엄 첫날 기조강연에서 국립문화재연구소 유재은 보존과학실장이 ‘문화유산 분석의 현황과 미래전망’, 중국 복단대학 두샤오판 교수가 ‘문화유산의 핵심가치에 기반 한 분석, 탐지 및 보호’, 일본 동북예술공과대학 사와다 마사아키 교수가 ‘문화재 수리에 대한 분석조사, 과거현재미래’를 주제로 발표한다.

기조강연 후 ‘문화유산 분석의 과거, 현재, 미래’를 주제로, 총 7부로 나누어 한국과 중국, 일본에서 각 10편씩 총 30편의 구두논문과 112편의 요약논문을 발표한다. 주요 항목은 한국 측의 ▲단청용 천연 무기안료의 품질기준에 관한 연구 ▲3차원 스캐닝과 프린팅 기반 문화유산의 디지털 보존기술 개발 중국 측의 ▲초기 청동용기 제련기술 연구 ▲문화유산 예방 및 보호에 관한 중국의 동향 일본 측의 ▲X선 CT(컴퓨터 단층촬영) 스캐너에 의한 고분 출토 마구 구조기법 분석 ▲테라헤르츠 영상기술을 이용한 채색 문화재 계면 조사 등이다.

국립문화재연구소 측은 “우리 문화유산 보존과학의 국제적 연구 역량을 강화하는 자리가 될 것”이며 “동아시아 국가와의 꾸준한 연구교류와 성과발표를 진행해 상호 협력의 발판을 마련하도록 노력할 것”이라고 밝혔다.

0
0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