충남 천안서 울려 퍼진 ‘민족정신 광복’ 함성
충남 천안서 울려 퍼진 ‘민족정신 광복’ 함성
  • 정보림 기자
  • borimi38@hanmail.net
  • 승인 2019.08.15 14:1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천안 신부동거리공원서 ‘제74주년 8.15 광복절 행사’ 개최

제74주년 광복절을 맞아 충남국학원은 천안 신부문화거리 공원에서 8.15 광복절 기념 ‘민족의 혼이여! 민족정신 광복으로 깨어나라’ 기념식과 거리행진 행사를 개최했다. 행사에는 충남지역 국학회원을 비롯해 시민 200여 명이 참가해 광복의 의미를 되새겼다.

충남국학원은 15일 천안 신부문화거리 공원에서 '제74주년 8.15광복절 기념-민족의 혼이여! 민족정신 광복으로 깨어나라' 행사를 개최했다.
충남국학원은 15일 천안 신부문화거리 공원에서 '제74주년 8.15광복절 기념-민족의 혼이여! 민족정신 광복으로 깨어나라' 행사를 개최했다. [사진=충남국학원]

기념식에서 최선열 충남국학원장은 최근 강제징용 배상판결에 대한 일본의 경제제재로 촉발된 한일갈등과 관련해 “불매운동 등 국민의 민족의식, 애국의식도 중요하지만 보다 근본적인 문제는 우리가 중심철학이 확고하고 정체성이 뚜렷한 국민이란 인식을 심어주어야 한다. 식민사관으로 왜곡된 우리의 우수한 문화와 중심철학이 아직 회복되지 않고 있다. 대한민국의 국민을 하나로 뭉치게 만드는 중심철학은 모두가 화합하고 하나 될 수 있는 철학, 바로 홍익인간 철학”이라고 강조했다.

광복절 기념사를 하는 충남국학원 최선열 국학원장. [사진=충남국학원]
광복절 기념사를 하는 충남국학원 최선열 국학원장. [사진=충남국학원]

이날 행사는 천안종합터미널과 인접한 번화가에서 국학기공 시범공연과 자유학년제 벤자민인성영재학교 학생들의 기념공연으로 시작되었다. 광복절 기념식과 함께 백범 김구선생과 유관순 열사 등 독립운동가의 뜨거운 심정을 담은 어록 낭독, 만세 삼창, 거리행진을 했다.

빗속에서도 충남국학원 행사에 적극 참여한 시민 박정화(43) 씨는 “지난 광복절에도 참석했는데 올해 광복절이 의미가 더 깊게 와 닿았다. 내년에는 독립기념관 같은 곳에서 대규모 시민참여 행사로 열렸으면 한다.”고 소감을 밝혔다.

제74주년 8.15 광복절 기념행사에 참가한 충남국학원 회원들. [사진=충남국학원]
제74주년 8.15 광복절 기념행사에 참가한 충남국학원 회원들. [사진=충남국학원]

 

10
0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