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름철 폭염엔 병원성대장균 식중독 조심하세요
여름철 폭염엔 병원성대장균 식중독 조심하세요
  • 김경아 기자
  • abzeus@nate.com
  • 승인 2019.08.02 14:3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매년 폭염기간 병원대장균 식중독 발생 위험 증가, 식재료 세척ㆍ보관에 주의

여름철 낮 최고온도가 35℃ 이상 지속되는 폭염 기간에는 병원성대장균 식중독이 발생할 위험이 높아지므로 채소류 등 식재료 세척ㆍ보관ㆍ관리에 각별한 주의가 필요하다. 특히 30~35℃에서는 병원성대장균 1마리가 백만 마리까지 증식하는데 2시간이면 충분하기 때문에 30℃ 이상의 고온이 계속되는 폭염시기에는 식품을 상온에 잠시만 방치하더라도 식중독 발생의 위험이 높아진다. 병원성대장균은 식중독의 원인균으로 채소류, 생고기 또는 완전히 조리되지 않은 식품이 원인이 되며, 묽은 설사ㆍ복통ㆍ구토ㆍ피로ㆍ탈수 등을 일으킨다.

최근 5년간(2014~2018년) 여름철(6~8월) 식중독 발생 통계에 따르면, 병원성대장균(52%)에 의한 식중독이 가장 많이 발생하였으며, 발생 장소는 학교(58%)로 주요 원인 식품은 채소류, 육류 등으로 조사되었다. 폭염 기간 채소를 제대로 세척ㆍ보관하지 않으면 병원성대장균 식중독 발생 가능성이 높아질 수 있으므로 식품 취급 시 주의가 필요하며, 병원성대장균 식중독 예방 요령은 다음과 같다.

최근 5년간 여름철(6~8월) 식중독 발생 통계에 따르면, 병원성대장균에 의한 식중독이 52%로 가장 많이 발생하였으며, 발생 장소는 학교(58%)로 주요 원인 식품은 채소류, 육류 등이다. [자료=식품의약품안전처]
최근 5년간 여름철(6~8월) 식중독 발생 통계에 따르면, 병원성대장균에 의한 식중독이 52%로 가장 많이 발생하였으며, 발생 장소는 학교(58%)로 주요 원인 식품은 채소류, 육류 등이다. [자료=식품의약품안전처]

▲채소는 식초, 염소 소독액 등에 5분 이상 담가두었다가 깨끗한 물로 3회 이상 세척하고, 절단 작업은 세척 후에 한다.
▲세척한 채소 등은 즉시 사용하거나 상온에 방치하지 말고 냉장고에 보관한다.
▲조리를 시작하기 전과 후에는 비누 등 세정제를 이용하여 흐르는 물에 30초 이상 철저하게 손을 씻는다.
▲폭염 기간 집단급식소 등에서는 채소를 그대로 제공하기 보다는 가급적 가열‧조리된 메뉴로 제공하는 것이 좋다.
▲육류, 가금류, 달걀 및 수산물은 내부까지 완전히 익도록 충분히 가열 조리한다.
▲음식은 가능하면 조리 후 바로 섭취하고 즉시 섭취하지 않을 경우에는 냉장 보관하도록 한다.
▲조리한 음식은 생고기, 생채소 등과 구분하여 보관한다.

폭염 기간 식중독 예방을 위해서는 ‘손 씻기, 익혀먹기, 끓여먹기’ 식중독 예방 3대 요령을 항상 준수해야 한다. 특히 집단급식소에서는 식재료 세척ㆍ보관ㆍ관리에 각별히 주의해야 한다.

0
0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