생활 속 중금속 섭취를 줄여보자
생활 속 중금속 섭취를 줄여보자
  • 김경아 기자
  • abzeus@nate.com
  • 승인 2019.08.01 12:5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식품의약품안전처, 식품과 조리기구 등을 통해 쉽게 노출되는 중금속 줄이는 방법 안내

중금속은 납, 카드뮴, 비소 등이 대표적이며 일반적으로 물에 잘 녹는 성질을 가지고 있어서 식품 조리 시에 조금만 주의하면 충분히 중금속 노출을 최소화할 수 있다. 일상생활 속 식품과 조리기구 등을 통해 쉽게 노출될 수 있는 중금속을 줄일 수 있는 식품 조리 및 섭취방법을 알아보자.

국수는 끓는 물에 5분간 삶으면 카드뮴 85.7%, 알루미늄 71.7% 제거할 수 있다. 당면은 10분 이상 삶아야 납 69.2%, 알루미늄 64.6% 제거할 수 있으므로 국수나 당면 등은 물을 충분히 넣어 삶고, 남은 면수는 가급적 사용하지 않고 버리는 것이 좋다.

티백 형태의 녹차와 홍차에는 중금속이 아주 미미하게 들어 있지만, 티백을 오래 담가놓을수록 중금속 양이 증가하므로 2∼3분간 우려내고 건져내는 것이 좋다.

티백 형태의 녹차와 홍차에는 중금속이 미미하게 들어 있지만, 티백을 오래 담가놓을수록 중금속 양이 증가하므로 2∼3분간 우려내고 건져내는 것이 좋다. [사진=pixabay]
티백 형태의 녹차와 홍차에는 중금속이 미미하게 들어 있지만, 티백을 오래 담가놓을수록 중금속 양이 증가하므로 2∼3분간 우려내고 건져내는 것이 좋다. [사진=pixabay]

톳은 물에 불리고 데치는 과정만으로도 톳에 있는 무기비소를 80% 이상 제거할 수 있다. 생(生) 톳은 끓는 물에 5분간 데쳐서 사용하고, 건조한 톳은 30분간 물에 불린 후 30분간 삶아서 사용하는 것이 좋다. 또한, 톳을 불리거나 삶은 물은 조리에 재사용하지 않아야 한다.

중금속 농도가 높은 생선의 내장부위는 가급적 섭취하지 않는 것이 좋으며, 메틸수은에 민감한 임신수유 여성과 유아어린이는 생선의 종류와 섭취량을 조절하는 것이 안전하다. 임신수유기간중에는 일반어류와 참치통조림의 경우 일주일에 400g 이하로 섭취하는 것이 좋으며, 다랑어·새치류·상어류는 일주일에 100g 이하로 1회 섭취가 바람직하다.

새로 구입한 금속제 기구용기의 경우에는 사용하기 전에 식초 물을 넣고 10분 정도 끓인 후 깨끗이 세척하면 안전하게 사용할 수 있다. 금속제 프라이팬은 세척 후 물기를 닦은 다음 식용유를 두르고 달구는 방법을 3~4회 반복하여 사용하면 녹이 스는 것을 방지하고, 금속 성분의 용출도 줄일 수 있다. 사용 후 세척할 때에는 금속 수세미 등 날카로운 재질을 사용하지 않는 것이 좋다.

새로 구입한 금속제 용기는 사용하기 전에 식초 물을 넣고 10분 정도 끓인 후 세척하면 안전하게 사용할 수 있다. [사진=pixabay]
새로 구입한 금속제 용기는 사용하기 전에 식초 물을 넣고 10분 정도 끓인 후 세척하면 안전하게 사용할 수 있다. [사진=pixabay]

아울러 식약처 식품안전나라(www.foodsafetykorea.go.kr)에서 제공하는 ‘식품 안전섭취 가이드 프로그램’을 통하여 하루 식사로부터 중금속 노출수준을 자가 진단하고 안전섭취 요령을 제공받을 수 있다.

1
0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