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리나라 어린이 예방접종률, 세계적인 수준으로 높아
우리나라 어린이 예방접종률, 세계적인 수준으로 높아
  • 김경아 기자
  • abzeus@nate.com
  • 승인 2019.07.24 16:1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6대 백신 등 예방접종률 높아 '2017년 세계보건기구(WHO) 합동외부평가'에서 최우수 등급 평가

질병관리본부(본부장 정은경)는 국가승인 통계인  ‘2018년 전국 예방접종률 현황’에서 국내 연령별 예방접종률이 생후 12개월 96.8%, 생후 24개월 94.7%, 생후 36개월 90.8%, 생후 72개월 88.3%였으며, 매년 예방접종률은 상승하는 것으로 나타났다고 밝혔다.

표준 예방접종 일정표 (소아용) [이미지=질병관리본부 예방접종 도우미 사이트]
표준 예방접종 일정표 (소아용) [이미지=질병관리본부 예방접종 도우미 사이트]

백신별 접종률은 만 1세 이전에 접종하는 결핵(BCG), B형간염(HepB)이나 접종횟수가 적은 수두(Var), 홍역ㆍ유행성이하선염‧풍진(MMR) 백신의 접종률이 97~98%로 높게 나타났다. 17개 광역자치단체별 예방접종률의 경우 전 연령대의 접종률이 높은 지역은 울산이었으며, 접종률이 낮은 곳은 서울로 나타났다. 특히, 올해 처음 공표되는 A형간염(HepA)백신의 접종률은 95.3%로 국가예방접종으로 무료지원되기 전의 84.7%보다 10%p 이상 증가하였으며, 2017년 첫 공표되었던 폐렴구균(PCV)백신의 접종률은 96.8%에서 97.2%로 0.4%p 증가하였다.

연령대별 접종률은 전년도와 동일하게 연령대가 증가할수록 낮아지는 경향을 보였다. 특히, 생후 72개월의 경우 접종 간격이 일정치 않고 기초접종과 추가 접종의 간격이 긴 디프테리아ㆍ파상풍‧백일해(DTaP) 백신의 접종률 94.0%, 일본뇌염(JE) 백신 접종률 93.5%로 다른 백신의 평균 접종률 약 96% 보다 낮은 것으로 나타났다. 이번 통계는 2012년, 2015년~2017년에 출생한 전국 170만 명을 대상으로, 2019년 6월 30일까지 질병관리본부 예방접종통합관리 시스템에 등록된 접종기록을 분석한 국가승인 통계이다.

생후 36개월 어린이의 예방접종률을 해외 국가(미국, 호주, 영국)와 비교한 결과를 보면, 우리나라 예방접종률은 평균 97.2%로 외국 예방접종률 보다 높았으며, 소아마비(IPV), 홍역(MMR) 등 비교대상 6종 백신에 대한 전체 접종률도 가장 높게 나타났다.  

국가별, 백신별 예방접종률(생후 36개월 어린이 기준) [자료=질병관리본부]
국가별, 백신별 예방접종률(생후 36개월 어린이 기준) [자료=질병관리본부]

우리나라의 높은 접종률 유지 요인으로는 2014년부터 만 12세 이하 어린이 대상으로 필수예방접종 백신의 무료접종(보건소, 의료기관 실시)에 대한 국가지원, 적기접종 알림 및 접종 지연 안내를 위한 보호자 개별 문자 발송, 초등학교ㆍ중학교 입학 시 접종력 확인 등 접종률 관리 강화 등을 꼽을 수 있다. 우리나라의 예방접종 관리는 ‘2017년 세계보건기구(WHO) 합동외부평가’에서 최우수 등급으로 높은 수준의 예방접종률을 유지하는 잘 확립된 예방접종 체계를 갖춘 것으로 평가받아 세계적인 수준인 것으로 나타났다.

질병관리본부 김건훈 예방접종관리과장은 “우리나라 어린이의 높은 예방접종률은 단체생활에 의한 감염병 유행을 막을 수 있는 수준의 높은 집단면역 보호체계를 갖췄다는 것을 의미한다”라고 밝혔다. 또한, “예방접종률 향상을 위해 적기접종 안내 등의 지속적 노력과 함께 향후 사회보장정보원의 시설아동 현황, 출입국 관리정보 등의 데이터를 연계할 계획”이라고 전했다. 특히, “접종을 완료하지 않은 아동에 대한 미접종 사유 분석과 지자체 접종률 관리를 위한 협력 및 정보 환류를 강화할 예정”이라고 강조했다.

0
0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