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 세계 수박 660개가 한 자리에 모이다
전 세계 수박 660개가 한 자리에 모이다
  • 김경아 기자
  • abzeus@nate.com
  • 승인 2019.07.12 11:1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농촌진흥청, 11일 '박과 유전자원 현장평가회' 열어

농촌진흥청(청장 김경규)은 11일 농업유전자원센터에서 세계 각지에서 수집해 보유하고 있는 다양한 박과 유전자원을 소개하는 ‘박과 유전자원 현장평가회’를 가졌다. 이번 현장 평가회는 박과 유전자원의 생육, 형태, 기능성 성분 등 유용 형질에 대한 전문가들의 의견을 들어 우수 자원을 선발하고 활용 방안을 찾기 위해 마련됐다.

전 세계 40여 나라에서 수집된 다양한 수박 유전자원들 [사진=농총진흥청]
전 세계 40여 나라에서 수집된 다양한 수박 유전자원들 [사진=농총진흥청]

미국, 중국, 조지아 등 40여 나라에서 수집된 660개의 자원을 선보이며, 우리나라에서 주로 재배되는 호피무늬 수박과 네트(그물망 무늬) 멜론, 외국에서 재배되는 크림슨타입 수박(미국, 터키 등지에서 주로 판매되는 녹색줄무늬 수박), 무(無)네트 멜론 등을 전시했다. 또한, 수박의 라이코펜 등 기능성 성분이 높은 자원, 결각(잎의 가장자리가 들쑥날쑥한 모양)이 깊어 곁순 제거 노력을 줄일 수 있는 세엽 자원과 인도 등 동남아 지역의 야생(근연) 종도 함께 소개했다.

최근 1인 가구 증가로 소과종 수박 수요가 늘고 있다. 다양성을 추구하는 소비자 수요가 맞물리면서 기능성, 내병성 컬러 수박, 씨없는 수박 등 품종 트렌드도 변화하고 있다. 종자산업체, 육종가, 연구자, 농업인들에 의해 현장에서 선발된 우수 자원은 소비자 기호에 맞는 육종 소재로 바로 활용될 수  있도록 지원할 계획이다.

0
0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