환경부와 공항공사 '미세먼지 및 질소산화물 저감'에 업무 협력
환경부와 공항공사 '미세먼지 및 질소산화물 저감'에 업무 협력
  • 김경아 기자
  • abzeus@nate.com
  • 승인 2019.07.12 10:1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저감장치 부착 차량, 공항 화물 터미널 등 공항 시설 출입 시 8월 1일부터 주차 요금 감면

환경부(장관 조명래)는 11일 서울 서초구 (사)한국자동차환경협회에서 미세먼지를 줄이기 위해 인천국제공항공사, 한국공항공사, (사)한국자동차환경협회 등과 함께 ‘미세먼지 및 질소산화물 저감장치’ 부착 사업 활성화를 위한 업무 협약을 맺었다. 협약식에는 김영민 환경부 교통환경과장, 양기범 인천국제공항공사 시설본부장 및 이현성 한국공항공사 건설기술본부장, 안문수 한국자동차환경협회장이 참석했다.

환경부는 인천국제공항공사, 한국공항공사, (사)한국자동차환경협회 등과 함께 ‘미세먼지 및 질소산화물 저감장치’ 부착 사업 활성화를 위한 업무 협약식을 맺었다. [사진=환경부]
환경부는 인천국제공항공사, 한국공항공사, (사)한국자동차환경협회 등과 함께 ‘미세먼지 및 질소산화물 저감장치’ 부착 사업 활성화를 위한 업무 협약을 맺었다. [사진=환경부]

‘미세먼지 및 질소산화물 저감장치(PMㆍNOx 저감장치)' 는 오래된 대형 경유차(총중량 10톤이상 대형 화물 등)가 내뿜는 미세먼지와 미세먼지 유발 물질인 질소산화물까지 효과적으로 줄여주는 장치이다.

이번 협약으로 환경부는 ‘미세먼지 및 질소산화물 저감장치 부착사업’ 추진사항 관리 및 보조금 지원을 위해 노력하기로 했다. 또한, 양 공항공사와 한국자동차환경협회는 각각 장치 부착차량에 대한 주차료 감면 및 홍보 지원 등 저감장치 부착사업의 활성화를 위하여 상호 협력할 예정이다. 이번 협약으로 ‘미세먼지 및 질소산화물 저감장치’ 부착 차량 소유자는 공항 화물 터미널 등 시설 출입 시 주차 요금이 감면되는 혜택을 누릴 수 있게 되었다.

‘미세먼지 및 질소산화물 저감장치(PM·NOx 저감장치)' 는 오래된 대형 경유차(총중량 10톤이상 대형 화물 등)가 내뿜는 미세먼지와 미세먼지 유발 물질인 질소산화물까지 효과적으로 줄여주는 장치이다. [사진=환경부]
‘미세먼지 및 질소산화물 저감장치(PMㆍNOx 저감장치)' 는 오래된 대형 경유차가 내뿜는 미세먼지와 미세먼지 유발 물질인 질소산화물까지 줄여주는 장치이다. [사진=환경부]

정부는 2013년부터 2018년 말까지 노후 대형 경유차 1,191대에 저감장치 부착을 지원했다. 올해는 2,466대까지 지원할 예정이다. 저감장치 부착 지원대상은 노후된 대형 경유차 중 총중량 10톤 이상 대형 화물 및 대형 승합 자동차이다. 환경부는 장치 비용의 대부분(1,500여만 원)을 지원하며, 국민기초생활보장 수급자 또는 차상위 계층이 소유한 생계형 차량은 보조금을 전액 지원받을 수 있다.

공항공사는 ‘미세먼지 및 질소산화물 저감장치’ 부착 차량에 대하여 주차 요금을 20% 감면할 예정이다. ‘미세먼지 및 질소산화물 저감장치’ 부착 차량은 등록 번호 자동 인식을 통해 주차 시스템에서 자동 감면 적용되며, 소유자는 별도 증빙 서류를 제시하는 불편함이 없이 8월 1일부터 감면 혜택을 누릴 수 있다. 공항공사는 저감장치를 부착하지 않고 출입하는 차량 소유자에게 한국자동차환경협회를 통해 장치 부착을 안내받도록 홍보하고, 한국자동차환경협회는 소유자에게 장치 부착 절차를 한번(원스톱)에 안내할 예정이다.

김영민 환경부 교통환경과장은 “이번 협약은 협업모델 확산이라는 정부혁신 과제에도 부합한다. 미세먼지 및 질소산화물 저감장치 부착 사업을 활성화하여 공항을 출입하는 차량에서 배출되는 미세먼지를 지속적으로 저감시켜 나가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0
0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